디네앙블랑 서울, 순백의 물결 이루며 성황리 마쳐

김겨울 기자

입력 2016-06-14 10:44

more
디네앙블랑 서울, 순백의 물결 이루며 성황리 마쳐
디네앙블랑 서울에 참석한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디네앙블랑 서울

세계적인 만찬 파티인 디네앙블랑이 국내에서도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11일 오후 7시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1200여명의 파티 참가자들이 모인 가운데 디네앙블랑 서울이 개최됐다. 디네앙블랑은 프랑스에서 시작된 궁정문화를 재현, 음식과 패션, 엔터테인먼트 등을 즐기는 복합문화행사다. 모든 참가자는 흰색 드레스 코드를 맞춰야 할 뿐 아니라, 테이블과 집기류 등 파티에 필요한 모든 물품을 직접 준비해야 하는 행사다. 이같은 이색 미션으로 행사시적 2시간 전부터 흰색 옷을 입은 사람들이 떼지어 짐을 끌고 다니는 모습에 구경객들이 몰리기도 했다.

이날 행사는 시그니처 퍼포먼스인 냅킨 웨이브로 시작돼 만찬을 즐겼다. 만찬 음식은 국내 유명 레스토랑인 류니끄를 운영 중인 류태환 셰프가 준비했으며, 야외에서도 최고의 맛을 내기 위해 식재료부터 세심하게 고민한 류 셰프의 요리가 호평받았다.

이와함께 감미로운 분위기로 달궈준 재즈 앙상블 최경식 쿼텟과 레트로 음악으로 분위기를 전환시켜준 바버렛츠, 그리고 야외 클럽으로 탈바꿈 시켜분 DJ 얀 카바예까지 환상적인 파티를 연출했다. 참가자들은 모두 망설임없이 흰색 의상을 입고 무대로 올라 흥겹게 댄스를 즐기는 모습은 순백의 장관을 이뤘다.

이날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참석한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 대사는 "많은 분들과 프랑스의 문화를 공유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음식, 패션 등 한국적으로 재해석 된 모습을 볼 수 있어 더욱 흥미로웠고, 새로운 교류의 장을 마련한 것 같아 앞으로도 기대가 크다"며 참석한 소감을 밝혔다.

이밖에 한불상공회의소 회장을 포함, 모델 이현이, 방송인 홍석천, 방송인 겸 배우 박소현, 미스코리아 출신 이지선 등 문화, 예술, 출판업계를 아우르는 많은 유명인사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한편 디네앙블랑 코리아는 서울의 성공적인 행사를 바탕으로 올 하반기 디네앙블랑 부산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부산은 싱가폴 ,도쿄, 상해, 서울에 이어 아이사에서 디네앙블랑을 개최하는 다섯 번째 도시가 된다.

김겨울 기자 winter@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