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후' 송중기 "유시진은 장난스럽지만 진중한 친구" 종영소감

김겨울 기자

입력 2016-04-15 07:40

수정 2016-04-15 07:41



배우 송중기가 KBS 2TV '태양의 후예'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송중기는 15일 소속사를 통해 "'태양의 후예'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게 돼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태양의 후예'는 내게도 많은 의미가 있었던 작품이다. 제대 후 첫 드라마이기도 했고 사전제작이라는 새로운 환경에서 좋은 제작진, 배우분들과 함께 할 수 있었던 행복한 시간이었다"라며 "유시진이라는 인물은 장난스러우면서도 진중하고, 책임감이 강한 친구라 그런 부분들을 어떻게 잘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고 전했다.

이어 "오랜 기간 많은 노력과 준비로 만든 작품인데, 벌써 마지막 방송이라니 한편으로는 아쉬운 마음도 크다"며 "그동안 '태양의 후예'를 사랑해주신 모든분들과 함께한 제작진, 배우분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인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겨울 기자 winter@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