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현장인터뷰]'승장'조상현 감독 "코트에서 야단치지만 평소에는 잘 지내요"

최만식 기자

입력 2024-03-11 21:41

'승장'조상현 감독 "코트에서 야단치지만 평소에는 잘 지내요"


[창원=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매번 야단쳐도 우린 사이 좋아요."



창원 LG 조상현 감독이 "오늘도 웃으면서 (인터뷰실을)나간다"며 승리를 만끽했다.

LG는 11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수원 KT와의 홈경기서 87대76으로 완승을 거뒀다. 5연승을 달린 LG는 30승17패로 KT와 동률을 이루며 2위 자리를 탈환했다.

특히 LG는 이날 창단 27주년 생일이어서 기쁨도 두 배로 누렸다.

경기 시작 전 인터뷰에서 "(경기 끝나고) 웃으면서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던 조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미소를 잃지 못한 채 "약속대로 웃으면서 나간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이날 승리 요인에 대해 조 감독은 "조금 부담스러운 경기였지만 선수들이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 그래서 고맙다"면서 "3쿼터에 수비와 트랜지션에서 승패가 갈리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감독은 이날 승부처인 3쿼터에서 중반에 분위기를 넘겨줄 듯 하자 작전타임을 부른 뒤 전열을 추슬렀다. 이에 대해 그는 "작전타임 불러서 야단을 좀 쳤다. 야단은 매번 치는 것이다. 코트 안에서 감독으로서 그런 역할을 하려고 한다. 평소에는 잘 지내고 있다"며 웃었다.

조 감독은 최근 부상에서 회복한 아셈 마레이가 원하는 티이밍에 투입하고, 출전시간도 마레이의 판단에 맡기고 있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고 했다. "작년에 마레이 부상으로 포스트 시즌을 실패했다. 올해는 플에이오프에 가서 건강하게 치르길 바란다. 마레이뿐 아니라 선수들 모두에게 철저하게 체력과 건강 관리를 해주려고 한다. 기술을 떠나서 건강한 선수가 있어야 한다."

이날 경기 MVP로 선정된 이재도에 대해 조 감독은 "수비도 얼심히 했고 가드로서 리딩도 잘 했다. 스스로 집중을 한 덕이다"면서도 "잘 하고 있지만 활동량을 더 가져가고 공격적으로 자신이 잘 하는 게 나와주면 더 좋겠다"고 당부했다. 창원=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