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옵션 용병 맞아?' 알루마 맹폭 앞세운 현대모비스, 86대75 정관장 격파

최만식 기자

입력 2023-10-31 20:54

수정 2023-10-31 20:59

2옵션 용병 맞아?' 알루마 맹폭 앞세운 현대모비스, 86대75 정관장 …


[안양=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울산 현대모비스가 디펜딩챔피언 안양 정관장을 잡고 다시 연승 모드를 가동했다.



현대모비스는 31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관장과의 경기서 외국인 선수 케베 알루마의 맹활약(29득점-10리바운드)을 앞세워 86대75로 승리했다.

연승이 절실한 디펜딩챔피언 정관장, 3연승 이후 연패만큼은 피하고 싶은 방문팀 현대모비스. 두 팀의 간절함은 경기 초반부터 이어졌다. 전반 1, 2쿼터는 치열한 주고받기.

그것도 양팀 가드의 '장군멍군'이 눈길을 끌었다. 1쿼터 정관장에서는 배병준이 연속 3점포 두 방으로 물꼬를 트며 정관장의 리드에 다리를 놓았다.

19-27로 뒤진 채 2쿼터를 맞은 현대모비스. 본격적인 반격에 나섰는데, 이번엔 이우석이 활력소 역할을 했다. 1쿼터에 내내 침묵했던 이우석은 2쿼터에서만 3점슛을 포함, 7득점-3리바운드로 맹렬하게 득점포를 가동하던 외국인선수 케베 알루마를 외롭지 않게 했다.

결국 51-43, 역전에 성공하며 전반을 마친 현대모비스는 3쿼터 들어서도 힘겹게 잡은 리드를 좀처럼 놓지 않으려 했다. 정관장은 대릴 먼로와 렌즈 아반도를 앞세워 맹추격에 나섰지만 현대모비스의 수비가 더 탄탄했고, 식스맨으로 출전한 토종 빅맨 장재석의 깜짝 활약이 현대모비스의 리드를 이끌었다. 장재석은 두 팀의 치열한 용병 매치업에 체증을 겪고 있을 때 골밑과 미들에서 고르게 휘저으며 혼자서 8점을 쓸어담는 등 '알토란'이 됐다.

3쿼터에서 마침내 두 자릿수 점수차(67-57)를 만드는데 성공한 현대모비스는 4쿼터 웬만해서 틈을 주지 않았다. 또 평정심을 잃으며 플레이가 투박했던 게이지 프림 대신 2옵션 용병 알루마를 중용한 현대모비스 조동현 감독은 그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알루마는 승부처인 4쿼터에서도 코트를 지배하다시피 하며 상대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쏟아부었다.

특히 80-67로 앞서 있던 경기 종료 3분43초 전, 김국찬의 미들슛이 림을 맞고 튕긴 것을 앨리웁 덩크로 마무리지으며 원정 팬들을 즐겁게 했다. 호쾌한 이 덩크슛은 승리의 쐐기포이기도 했다. 안양=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