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E볼러스, 2018월드투어 우쓰노미야 마스터스 출전

이원만 기자

입력 2018-07-25 14:36

수정 2018-07-25 15:46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선두를 ISE볼러스가 28일부터 열리는 2018 월드투어 우쓰노미야 마스터스에 출전한다. 사진제공=한국3대3 농구연맹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는 ISE볼러스가 2018 월드투어 우쓰노미야 마스터스(FIBA 3x3 World Tour Utsunomiya Masters)에 출전한다.



한국3대3 농구연맹(KOREA3X3)은 25일 리그 선두팀인 ISE볼러스가 국제농구연맹(FIBA)이 주최하는 이번 대회에 한국 클럽 대표팀 자격으로 출전한다고 밝혔다.

28일부터 이틀 동안 치러지는 이번 대회에는 팀 이름에 지역명이 들어가야 한다는 규정이 있기 때문에 '강남 ISE'라는 이름을 달고, 박민수와 방덕원, 김민섭, 문시윤 등 4명으로 팀을 이뤄 출전한다.

강남 ISE는 퀄리파잉드로우(예선)에서 울란바토르(몽골), 브렉스(일본)와 예선전을 치른다. 울란바토르는 세계랭킹 5위이자 아시아랭킹 1위의 강팀이다. 브렉스는 최근 KOREA 3X3프리미어리그 스템피드 팀에서 데뷔한 일본랭킹 4위 오치아이 토모야의 일본 소속팀이다. 퀄리파잉 드로우 1위 팀은 메인 드로우(본선) D조에 진출해 암스테르담(네덜란드), 류블랴나(슬로베니아)와 함께 본선 조별 라운드를 치른다. '강남 ISE'는 28일 오후 2시 브렉스와 첫 경기를 치르며, 곧바로 오후 2시30분에 울란바토르와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이번 대회는 총 3팀으로 구성된 4개 조가 조별라운드를 거친 뒤 8강 전부터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3대3 농구 강국인 세르비아, 슬로베니아 등 총 10개국이 출전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