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오타니 트리플크라운 비상! 타율 부문 복병이 나타났다, 규정타석 채운 2018년 MVP가 1푼6리나 앞서

노재형 기자

입력 2024-07-10 20:12

more
오타니 트리플크라운 비상! 타율 부문 복병이 나타났다, 규정타석 채운 2…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가 10일(한국시각)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을 앞두고 환호하는 관중에 손을 들어 답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의 역사적인 트리플크라운 행보에 복병이 나타났다.



오타니는 10일(이하 한국시각) 시티즌스 뱅크파크에서 벌어진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 1삼진을 기록했다.

다저스가 선발 바비 밀러의 극심한 난조로 패색이 짙어지자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7회 오타니를 빼고 대타 오스틴 반스를 기용했다. 원정임에도 팬들은 오타니 교체가 발표되자 야유를 쏟아냈다.

오타니는 1회초 필라델피아 선발 잭 휠러의 97.6마일 몸쪽 높은 직구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0-3으로 뒤진 3회 1사후 두 번째 타석에서는 좌전안타를 터뜨렸다. 원스트라이크에서 휠러의 2구째 91.5마일 가운데 높은 커터를 밀어쳐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빗맞은 안타를 날린 것. 윌 스미스의 루킹 삼진 후 프리먼 타석에서 2루 도루에 성공한 오타니는 프리먼이 헛스윙 삼진을 당해 더 진루하지는 못했다.

오타니는 1-9로 크게 뒤진 5회에는 2사후 잭 휠러로부터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 걸어나갔다. 이어 스미스의 볼넷이 나왔으나, 프리먼이 2루수 땅볼에 그쳐 이번에도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다저스는 1대10으로 패하며 2연패를 당해 55승37패(0.598)로 승률 6할대가 뚫렸다. NL 1위 필라델피아(59승32패·0.648)와의 승차는 4.5게임으로 더 벌어졌다.

이로써 오타니는 타율 0.315(349타수 110안타), 28홈런, 65타점, 72득점, 21볼넷, 출루율 0.401, 장타율 0.636, OPS 1.037, 53장타, 222루타를 기록했다.

주목할 부문은 타율. 오타니는 전날까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주릭슨 프로파에 이어 NL 타율 2위였다. 이날 프로파가 시애틀 매리너스전에서 4타수 무안타로 침묵, 타율이 0.315에서 0.312로 떨어져 오타니가 1위로 올라설 찬스였다.

그런데 의외의 복병이 치고 들어왔다. 바로 밀워키 브루어스 크리스티안 옐리치다. 옐리치는 이날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에서 4타석 2타수 1안타 2볼넷을 기록, 규정타석을 마침내 채우며 타율 0.331(248타수 82안타)로 이 부문 NL 1위에 등극했다.

옐리치는 4월 14일 허리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라 25일간 휴식을 취하는 바람에 타석수가 크게 부족했다. 그러나 5월 9일 복귀 후 꾸준히 타석을 채우며 마침내 랭킹에 들어선 것이다. 부상 전 타율이 0.333이었으니, 복귀 후에도 꾸준히 타격감을 유지해왔다고 볼 수 있다. 7월 들어서는 8경기에서 타율 0.400, 3홈런, 5타점, OPS 1.367을 마크하며 절정의 타격감을 발휘하고 있다.

오타니와 타율 차이는 1푼6리로 큰 편이다. 타격왕 싸움은 비슷한 컨디션이라면 타수가 적은 쪽이 유리하다. 안타 1개를 칠 때 상승폭이 더 크기 때문이다. 물론 안타를 못 치면 떨어지는 폭도 더 크지만, 같은 수의 안타를 때린다고 가정하면 타수가 적은 타자의 타율이 더 높을 수밖에 없다.

옐리치는 2018년, 2019년 연속으로 NL 타격왕에 오른 경력이 있다. 2018년에는 MVP에 선정됐고, 2019년에는 다저스 코디 벨린저에 이어 2위였다. 그러나 이후에는 3할 타율을 친 적이 없다. 올시즌 5년 만에 타격 1위를 노리고 있는 것이다.

다시 말해 오타니가 남은 시즌 옐리치를 따라잡을 확률이 그리 크지 않다는 얘기다, 오타니는 타점 부문서도 1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마르셀 오주나(73개)와의 격차를 좀처럼 줄이지 못하고 있다. 타점은 2,3,4번 타자에게 유리하다. 오타니는 리드오프이고 오주나는 3번 혹은 5번타순에 들어선다. 원래 리드오프 무키 베츠가 8월 초나 중순 돌아올 때까지는 타점 경쟁력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

AL 트리플크라운을 노리는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0.308)도 최근 타율 부문서 클리블랜드 가디언스 스티븐 콴(0.363)이 규정타석을 채우고 들어와 1위 자리를 빼앗기면서 제동이 걸린 상태다. 올시즌에도 트리플크라운 탄생을 보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