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웃어야 하나, 울어야 하나...' 빅이닝 마침표 3루타 치고 포효 세리머니→태그아웃, 동료들은 꿀밤세례로 화답[인천 이순간]

박상경 기자

입력 2024-06-11 19:32

more
'웃어야 하나, 울어야 하나...' 빅이닝 마침표 3루타 치고 포효 세리…
1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와 KIA의 경기. KIA 2회초 1사 1루 김도영이 1타점 2루타를 치고 3루까지 내달렸으나 발이 떨어지며 태그 아웃을 당하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4.06.11/

[인천=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팀 빅이닝을 완성하는 3루타, 포효가 절로 나올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상대는 찰나의 순간을 놓치지 않았다.



11일 인천 랜더스필드에서 펼쳐진 KIA 타이거즈-SSG 랜더스전. KIA 김도영은 팀이 3-0으로 앞선 2회초 2사 1루에서 SSG 드류 앤더슨을 상대로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쳤다. 김도영이 KIA 측 3루 더그아웃을 바라보며 포효하던 그 순간, SSG 최정은 벤치를 향해 손으로 비디오판독을 뜻하는 네모 모양을 그렸다. 곧 심판진이 비디오판독에 나섰고, 김도영의 아웃을 선언했다.

세리머니가 문제였다. 김도영이 3루 슬라이딩 세이프 이후 포효 세리머니를 하는 가운데 최정은 공을 받아든 채 김도영의 다리를 유심히 살폈다. 베이스를 밟고 있던 김도영이 다리를 교차하던 순간, 최정은 김도영의 다리에 살짝 글러브를 갖다댔다. 발이 떨어진 찰나의 순간 이뤄진 태그.

전광판을 통해 자신의 발이 떨어진 사이 태그가 이뤄진 것을 확인한 김도영은 고개를 푹 숙인 채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기다리고 있었던 것은 동료들의 꿀밤세례. 박찬호를 비롯해 소크라테스 등 동료 선수들은 김도영의 머리를 쥐어박으면서 유쾌하게 상황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분위기가 묘하게 흘러갔다. 1-0, 1사 1, 3루 상황에서 앤더슨이 1루 주자 최원준을 잇달아 견제하다 보크 판정을 받아 실점했다. 이후 앤더슨이 박찬호의 머리 위로 지나가는 공을 뿌렸고, KIA 벤치가 고의성을 의심해 항의하기도. 박찬호가 적시타를 만든 뒤 분풀이하듯 방망이를 내동댕이 친 가운데 김도영의 적시타가 이어졌다. KIA가 분위기를 끌어 올리던 상황이었기에 김도영의 '세리머니 주루사'도 유쾌하게 넘어갈 수 있었다. 공식 기록은 3루타가 아닌 우중간 2루타로 정정됐다.

2023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예선 1라운드 호주전에서도 비슷한 장면이 있었다. 당시 이강철호 소속이었던 강백호가 2루타를 친 뒤 벤치를 향해 세리머니를 하는 과정에서 호주 수비진이 태그를 주장했고, 비디오판독을 거쳐 아웃된 바 있다.

인천=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