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청대 4번타자 아무나 하나' 타자 전향 3G 만에 '대포' 터졌다…4안타 5타점→타율 0.417

이종서 기자

입력 2024-05-25 00:10

more
'청대 4번타자 아무나 하나' 타자 전향 3G 만에 '대포' 터졌다…4안…
2023 KBO리그 시범경기 키움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8회말 키움 장재영이 힘차게 배트를 돌리고 있다. 고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3.03.15/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청소년 대표팀 4번타자의 품격은 여전했다.



장재영(22·키움 히어로즈)은 24일 고양 국가대표 야구훈련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6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6타수 4안타 5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첫 타석에서 안타를 친 장재영은 두 번째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홈런이 터진 건 세 번째 타석이었던 4회말 1사 1,2루. 장재영은 LG 하영진을 상대로 1B1S에서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측 담장은 넘겼다. 장재영은 프로 입단 후 첫 홈런 맛을 봤다.

장재영은 이후 안타 두 개를 더하면서 4안타 경기를 했다.

덕수고 시절 에이스 겸 4번타자로 활약했던 장재영은 2021년 신인드래프트 1차지명으로 키움에 입단했다.

투수로는 150km가 훌쩍 넘는 공을 던졌고, 타자로는 정교함과 장타력을 모두 보여줬다. 키움은 투수로서 가치를 더 높게 평가했고, 계약금 9억원을 안겼다.

뛰어난 구위를 가지고 있었지만, 제구가 다소 흔들렸던 그는 입단 3년 차인 지난해가 돼서야 첫 승을 거둘 수 있었다.

올 시즌 선발진에 가세할 것으로 보였지만,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팔꿈치 인대가 70~80% 정도 손상됐다는 진단을 받았고, 수술과 재활 치료 기로에 놓였다. 장재영은 재활 치료로 방향을 잡았지만, 결국 투수가 아닌 타자로 전향하는 승부수를 택했다.

타자 장재영은 낯선 풍경은 아니었다.

청소년 대표팀 시절 4번타자로 활약할 정도로 뛰어난 타격 재능을 보여줬던 그는 지난 21일 이천 베어스파크에서 진행한 두산 베어스 퓨처스와의 경기에서 프로 타자 첫 선을 보였다. 안타와 볼넷을 골라내며 가능성을 보여줬던 그는 24일 4안타로 재능을 증명했다.

퓨처스리그 3경기에서 타율 4할1푼7리(12타수 5안타)를 기록하는 등 좋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키움 구단은 곧바로 1군 전력으로 기용하기 보다는 천천히 육성 단계를 밟도록 할 예정이다.

수비 훈련도 병행할 예정이다. 장재영은 유격수를 희망했고, 구단은 외야수를 제안했다. 일단 두 포지션 모두 훈련하면서 1군에 올라올 수 있는 상태를 만들어갈 예정이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