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2→.265→.246' 약속의 5월은 어디로...안풀리는 테스형, 그래도 꽃감독은 믿는다 "잘 쳐줘야 팀도 잘된다"

박상경 기자

입력 2024-05-19 23:58

수정 2024-05-21 06:40

more
'.292→.265→.246' 약속의 5월은 어디로...안풀리는 테스형,…
16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 KIA의 경기, 연장 11회말 KIA 소크라테스가 두산 이병헌에 삼진으로 물러나고 있다. 광주=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4.05.16/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더 이상 '약속의 5월'은 없는걸까.



KIA 타이거즈 외국인 타자 소크라테스 브리토(32)의 2024시즌, 좀처럼 풀리지 않는 모습이다.

소크라테스의 5월 타율은 2할4푼6리, 15개의 안타 중 2루타 이상 장타는 3개의 홈런 뿐이다. 볼넷 3개를 골라내는 동안 삼진 12개를 당했다.

3월 초반 기복이 있었던 그는 4월에도 좀처럼 반등하지 못했다. 6개의 2루타와 5개의 홈런을 만들어냈으나, 월간 타율은 2할6푼5리로 만족스럽지 못했다. 볼넷(5개)에 비해 삼진(16개)이 크게 늘어난 것도 아쉬웠다. 4월 25일 키움전에서 3안타를 몰아친 뒤부터 지난 15일 광주 두산전까지 15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으나, 12일 광주 SSG전 만루포를 제외하면 영양가는 떨어졌던 게 사실. 16일 두산전에서 6타수 무안타로 연속 안타 행진이 깨졌고, 17~18일 창원 NC전에서 9타수 1안타 3삼진에 그치자 결국 이 감독은 소크라테스를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하는 쪽을 택했다.

이 감독은 "휴식 차원의 결정"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긴 시즌을 치르다 보면 페이스는 등락을 반복한다. 소크라테스 입장에선 다른 선수들이 잘 치는 상황에서 자신도 잘 해야 한다는 심적 부담이 없지 않을 것"이라며 "컨디션도 떨어진 게 보여서 한 번 쉬게 해주고자 했다. 머리를 비울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감쌌다.

올 시즌 대권에 도전하는 KIA 입장에선 소크라테스의 부활도 중요한 포인트다. 리그 최정상급 타선을 갖추고 있고, 실제 선두 질주로 증명해내고 있다. 하지만 중요한 순간 한방으로 해결사 역할을 해줄 수 있는 외국인 타자의 존재감을 외면할 수 없다. 3년차 외국인 타자들이 흔히 겪었던 징크스에서 자유롭지 못한 소크라테스지만, 하루 빨리 컨디션을 올려 결과를 만들어내는 게 KIA에겐 최상의 시나리오다.

이 감독은 "소크라테스가 잘 쳐줘야 우리 팀도 잘 된다"며 변함 없는 신뢰를 드러냈다.

잠시 방망이를 내려놓았던 소크라테스. 과연 사령탑과 팀의 바람대로 반등 계기를 찾을 수 있을까.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