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첫 라이브 배팅 어땠나? 처음 마주 선 빅리그 투수와의 맞대결... 그 결과는[애리조나 스캠현장]

허상욱 기자

입력 2024-02-20 09:35

수정 2024-02-22 21:12

more
2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스프링캠프 현장, 라이브 배팅에 나선 이정후가 힘차게 스윙을 하고 있다. 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 주)=허상욱 기자

[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 주=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첫 라이브 배팅을 실시했다.



2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스코츠데일의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스프링캠프 현장, 이날은 투-포수조에 이어 야수조까지 모두 캠프에 합류하며 완전체로 스프링캠프 훈련이 펼쳐졌다.

배팅 케이지에서 타격훈련을 소화해왔으나 빅리그 투수들의 공을 직접 보지 못해왔던 이정후는 투수가 실전과 같이 전력으로 투구를 하는 라이브피칭을 처음으로 경험하며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이정후는 라이브 배팅에서 마이클 콘포토, 루이스 마토스와 함께 그룹1에 편성됐다. 첫번째로 상대한 투수는 키 2m11의 장신. 메이저리그 역사상 가장 키가 큰 투수인 션 옐레였다.

이정후는 초구 직구를 그대로 지켜본 후 변화구 1개와 직구 1개 볼을 골라냈다. 4구째 공을 힘껏 받아쳤으나 배트가 부러지는 파열음과 함께 타구가 2루 방면으로 흘러갔다.

이정후는 두번째 투수인 닉 아빌라와 맞대결을 펼쳤다. 1구는 스트라이크, 2구와 3구는 볼이었다. 이정후는 4구째 공을 받아쳤고 타구는 좌익수 방면으로 떠올라 날아갔다.

빅리그 진출 후 첫번째 라이브 배팅을 가진 이정후의 타격 모습은 영상으로 확인 할 수 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