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넉살 좋은 매력에 SD코치도 빠져든다. 당당한 빅리거 고우석의 힘찬 워밍업애리조나 스캠현장]

허상욱 기자

입력 2024-02-17 15:08

수정 2024-02-17 22:43

more


[피오리아(미국 애리조나 주)=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고우석의 넉살 좋은 인사에 SD 코치가 미소를 지으며 손을 내밀었다.



17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에서 진행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스프링캠프 현장, SD 유니폼을 입은 고우석이 구슬땀을 흘리며 빅리그에 살아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날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팀의 첫 완전체 훈련이었다. 빅리그 로스터 진입을 위해 훈련을 시작한 동료 투수들의 얼굴에서 들뜬 마음에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그들은 고우석의 글러브에 관심을 보이며 이야기를 건네기도 했다.

고우석이 동료들과 함께 스트레칭을 진행하며 몸을 풀기 시작했다. 새로운 분위기에 위축이 될 법도 했지만 묵묵히 자신만의 훈련을 펼쳐나갔다. 스트레칭을 하던 고우석은 코치에게 먼저 다가가 아침인사를 건네며 긴장감을 떨쳐내는 모습이었다.

고우석은 지난 12일 캠프에 미리 합류해 한차례 불펜피칭을 소화하며 팀 적응에 힘썼다. 워밍업을 마친 고우석은 동료 투수들과 함께 캐치볼과 수비훈련을 소화하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내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서울시리즈에 참가하기 위해 땀방울을 흘리는 고우석의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보자.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