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맞잡은 SSG와 대한항공, 공동 기부금 전달식 진행

나유리 기자

입력 2023-12-11 11:32

사진=SSG 랜더스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SSG 랜더스가 1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 점보스의 경기에서 '랜더스 데이'를 맞아 공동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SSG의 모기업인 이마트와 대한항공 점보스의 모기업인 대한항공이 참여한 이번 공동 기부금 전달식은 양 구단이 인천 연고의 프로구단이라는 공통점에 착안해 인천지역 소외 아동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기부금은 아동들의 기초생계비와 교육비로 활용되며, SSG 투수의 탈삼진 1개당 2만원, 대한항공 선수의 서브 에이스 1개당 10만원이 적립됐다. 이번 전달식에는 6월 13일부터 11월 18일까지 SSG가 기록한 탈삼진 299개와 대한항공이 기록한 서브에이스 19개 등 총 788만원이 기부됐다.

이날 기부금 전달식과 '랜더스 데이'를 맞아 시구에 참여한 투수 고효준은 "인천을 연고로 하는 두 프로스포츠 구단이 뜻을 모아 지역 사회에 기부를 할 수 있어 기쁘다. 무엇보다 이런 뜻깊은 자리에 선수단을 대표해 참석할 수 있어 뿌듯하며, SSG와 대한항공 선수들의 노력으로 적립된 기부금이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대한항공과 SSG는 6월 1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의 홈경기에서 1086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한 바 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