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팀 어떻게 하나 싶었는데"…야신의 한숨, 프로야구 OB가 인정했다

이종서 기자

입력 2023-12-08 13:19

수정 2023-12-08 16:06

2023 일구상 시상식이 8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렸다. 일구대상을 수상한 최강야구 김성근 감독이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강남=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3.12.08/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하루하루가 힘들었다."



한국 프로야구 OB 모임인 일구회는 '2023 뉴트리디데이 일구상'에서 '일구대상'에 JTBC 최강야구를 선정했다.

지난해 6월 6일 첫 방송된 최강야구는 기본적으로 프로에서 은퇴한 선수들을 중심으로 독립리그와 대학·고교, 그리고 프로 퓨처스팀과 경기를 펼친다. 한 시즌에 30경기를 치러 승률 7할을 달성하지 못하면 프로그램이 폐지되는 형식이다.

김광수 일구회 회장은 최강야구의 일구대상 수상에 대해 "야구의 재미를 많은 이에게 알려줘 야구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고, 야구의 사회적 영향력 확대로도 이어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성근 최강야구 감독은 "생각지도 못했다. 올해 시작할 때 이 팀 어떻게 하나 싶었는데, 이런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 1년 동안 치르면서 하루하루 힘들었다. 다들 열심히 해줬다. 또 구단에서 우리에게 기회를 많이 줬다. 기회 속에서 미래 희망이 생겼다. 성원해줘서 여기까지 왔다. 올해 1년동안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시원 최강야구 PD는 "야구인이 아닌데 야구인의 축제에 초대해주셔서 감사하고, 큰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 김성근 감독님께서 1년 동안 계셔서 최강야구를 할 수 있었던 거 같다. 최강야구의 끝이 언제인지 모르겠지만, 끝까지 감독님과 함께 하고 싶다. 오늘 지면 내년에 야구 못한다는 압박속에서 하루하루 간절하게 야구했던 몬스터즈 선수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장 PD는 이어 "제작진 일주일에 4일 정도 밤을 샌다. 볼이 4개면 왜 1루에 가는지 모르는 제작인데, 스퀴즈도 알고 런앤히트도 안다. 시청자에게 야구라는 걸 재미있게 전달해야한다는 사명감으로 하고 있다. PD, 작가들에게 미안하고 고맙다. 마지막으로 저희 최강 몬스터즈에 최강의 적이 된 프로구단과 아마추어 팀에게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주장 박용택도 "최강야구 캡틴 박용택"이라고 소개하며 "3년 전 대상을 수상했다. 선배님들께 감사 인사를 드렸는데 코로나19 때문에 영상으로 인사를 드렸다. 이 자리에서 3년 전 수상소감을 해도 되나"고 양해를 구했다.

박용택은 이어 "우선 너무 큰상인데 선수 생활을 하면서 대상을 받아본적이 없었다. 은퇴하고 대상을 주셨다. 왜 받는지 여쭤보니 19년 동안 치열하게 했고, 진심을 다해서 야구를 한 걸 선배들께서 아신다고 했다"라며 "실제로 최강야구가 KBO, 은퇴하신 야구 선배님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등에서 인정을 받은 거 같은데 치열하게 진심으로 야구를 대하고 있어서 그런 거 같다. 계속해서 선배님들과 같이 야구로서 어느자리에서든 어떤 상황에서든 치열하게 진시?瀏 야구를 하겠다"고 했다.청담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