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년 70억대 후반' 두산 잔류, '넘버 원 FA' KIA행 소문은 사실이 아니었나 [이슈포커스]

이종서 기자

입력 2023-11-30 09:06

수정 2023-11-30 11:19

2023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9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1회초 2사 두산 양석환이 솔로포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광주=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3.04.09/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내부 FA 단속에 성공했다.



양석환(34·두산 베어스)과 두산 측은 지난 29일 두 번째 FA 협상을 통해 계약에 전격 합의했다.

4+2년에 총액 70억원대 후반이다. 4년 보장 기간에 2028년 이후 2년은 구단 선수 모두 해지 권리를 가지고 있는 상호 옵션 사항으로 들어갔다.

지난 20일 한화 이글스와 계약한 안치홍(4+2년 총액 72억원)을 넘는 금액이다. 이번 FA 최대어답게 올 시즌 FA 시장 최고 금액을 예약했다.

협상은 속전속결로 끝났다. 단 두 번의 만남. 바로 사인했다.

두산은 협상 전 '오버페이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최근 몇 년간 대형 FA를 잡은 만큼, 샐러리캡 여유가 없었다. 그러나 양석환에게 매긴 첫 4년의 가치와 양석환이 '잔류 시' 원했던 금액은 충분히 협상 가능한 범위 내에 있었다.

KIA를 비롯해 다른 구단의 움직임도 있었다.

샐러리캡을 초과도 감수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구단도 나타났다. 양석환은 "1순위로 두산에 남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한 상황이었다.

첫 만남이었던 27일 전반적인 기류가 나쁘지 않았던 가운데 이틀 뒤인 29일 오후 협상이 진행됐다. 저녁까지 길게 이어진 협상은 결국 4+2년 장기계약으로 마무리됐다.

두산도 양석환이 필요했다. 2021년 투수 남호와 함께 트레이드로 두산에 온 양석환은 3년 동안 20개 이상의 홈런을 때려냈다. 부상이 겹쳤던 2022년에도 20개의 홈런을 쳤고, 올 시즌에는 21홈런으로 리그 홈런 5위에 올랐다. 오재일의 이적으로 비어있던 1루 자리 공백을 완벽하게 메웠다.

이승엽 두산 감독은 내부 FA를 두고 "양석환은 20홈런을 칠 수 있는 타자고, 홍건희는 20세이브를 올렸다. 이런 선수를 구하기는 쉽지 않다"라며 "양석환과 홍건희 모두 팀 내 후배와 동료에게 신임을 받는 선수다. 두 선수 모두 필요하다"고 밝혔다.

올 시즌 감독 첫 해를 보낸 이 감독은 지난해 9위였던 팀을 5위로 끌어올리며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내년 시즌 '최소 3위'를 내걸며 시즌 구상에 들어갔다. 타선의 끈끈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양석환은 반드시 필요한 존재였다.

팀 내 리더십 또한 인정받았다. 올 시즌 하트 세리머니를 하면서 볼거리를 줬고, 사이클링히트를 기록한 동료에게는 부러진 방망이를 직접 전달하기도 했다. 두산 관계자는 "차기 주장감으로 볼 수 있을 정도로 젊은 선수를 잘 이끈다"고 말하기도 했다.

선수는 애정을 보였고, 구단은 빠른 계약으로 화답했다. 트레이드 복덩이가 '종신 베어스맨'으로 탄생하게 됐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양석환 프로필

생년월일: 1991년 07월 15일

포지션: 내야수(우투우타)

신장/체중: 185cm/90kg

경력: 백운초-신일중-신일고-동국대-LG-상무-LG

입단 계약금: 9000만원연봉: 40000만원

지명순위: 14 LG 2차 3라운드 28순위



◇ 양석환 최근 3년 성적

연도=타율=홈런=타점=득점=장타율=출루율

2021=0.273=28=96=133=0.490=0.337

2022=0.244=20=51=99=0.432=0.309

2023=0.281=21=89=73=0.454=0.333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