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U 평판좋다, 메츠가 검토할 후보", 최대시장 뉴욕 입성? 디그롬-슈어저-벌랜더 버리고 "FA 선발 대량 영입" 선언

노재형 기자

입력 2023-11-09 08:00

수정 2023-11-09 08:32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FA 류현진과의 재계약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올시즌 가장 실망스러운 성적을 낸 '워스트3'를 꼽으라면 단연 뉴욕 메츠, 뉴욕 양키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다.



세 팀 모두 페이롤 '톱3'를 차지하고도 포스트시즌에 오르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래도 페이롤 톱이었던 메츠의 탈락이 가장 충격적이다. 연봉 전문 사이트 스포트랙에 따르면 메츠의 올시즌 페이롤은 3억436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역사상 3억달러를 넘긴 최초의 팀이다.

하지만 메츠는 75승87패(승률 0.463)로 내셔널리그(NL) 동부지구 4위에 그쳤다. 지난해 101승에서 26승이 줄어들었다.

메츠는 최근 2년 동안 FA 시장에서 아낌없는 투자를 벌였다. 메이저리그 자산 1위의 구단주 스티브 코헨은 이름값 있는 선수들을 위주로 공격적으로 돈을 썼다. 2021년 시즌을 마치고는 선발 맥스 슈어저(3년 1억3000만달러), 외야수 스탈링 마르테(4년 7800만달러)와 마크 칸하(2년 2650만달러), 3루수 에두아르도 에드코바(2년 2000만달러) 등 5명에 2억5850만달러를 썼고, 지난 겨울에는 외야수 브랜든 니모(8년 1억6200만달러), 마무리 에드윈 디아즈(5년 1억200만달러), 선발투수 저스틴 벌랜더(2년 8666만달러)와 호세 킨타나(2년 2600만달러) 등 8명에 4억2216만달러를 투자했다. 그러니까 2년 동안 FA 시장에서 13명을 영입하며 약 6억8000만달러를 쏟아부은 것이다.

여기에 통산 1727승(올해까지) 사령탑 벅 쇼월터 감독까지 모셔왔다.

하지만 성적은 곤두박질했다. 올시즌 메츠의 실패는 선발진 붕괴에서 비롯됐다고 봐야 한다. 벌랜더는 스프링트레이닝 때 어깨 대원근 부상을 입어 5월 초가 돼서야 로테이션에 합류했다. 슈어저는 LA 다저스전에서 이물질이 발견돼 10경기 출전 정지를 당하는 등 전반기 내내 기복을 면치 못했다.

킨타나는 시즌 전 갈비뼈 골절상을 입어 전반기를 부상자 명단에서 보냈다. 타일러 메길, 데이비드 피터슨, 카를로스 카라스코 등은 평균자책점 4점대 후반 이상으로 부진했다. 올해 메츠 투수 중 규정이닝을 채운 건 일본에서 건너온 센가 고다이(166⅓이닝) 뿐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메츠는 올스타 브레이크를 지나고 포스트시즌 포기를 선언하며 슈어저와 벌랜더를 트레이드로 내보낸다. 두 선수는 올해 연봉 4333만달러로 공동 1위였다. 남은 연봉의 상당 부분을 부담하면서까지 이들을 트레이드한 건 페이롤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한 고육지책이었다.

앞서 지난해 3월 코헨 구단주는 두 차례 사이영상 수상에 빛나는 제이콥 디그롬을 '홀대'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 바람에 시즌 후 그가 옵트아웃해 벌랜더를 영입한 것인데, 결과적으로 슈어저를 포함해 현존 최고의 선발투수 3명을 모두 잃은 셈이다.

선수단 운영은 실무 최고 책임자인 단장과 현장 지휘관인 감독의 몫이다. 결국 메츠 구단은 빌리 에플러 단장과 벅 쇼월터 감독을 한꺼번에 경질하며 분위기 쇄신에 들어갔다. 메츠는 이후 밀워키 브루어스 사장과 단장을 역임한 데이비드 스턴스를 영입해 야구 부문 사장에 선임했다. 또한 쇼월터 감독의 후임으로 뉴욕 양키스 벤치코치 카를로스 멘도사를 앉히기로 했다. 대신 단장 자리는 공석으로 남겨두기로 했다. 스턴스가 야구단 실무 최고 책임자다.

스턴스는 오프시즌 계획에 대해 디 애슬레틱과 인터뷰에서 "메츠가 올해 투수 부문서 부족했다는 걸 숨길 수는 없다. 오프시즌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선발진 보강에 전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내년 자리가 정해진 메츠의 선발투수는 센가와 킨타나 둘 뿐이다. 피터슨과 메길, 조이 루체시, 호세 부토가 5선발 자리를 놓고 경쟁할 수 있다는 게 스턴스 사장의 생각이다.

그는 "몇 자리를 내부적으로 채울 것인지는 정해진 게 없다"면서 "일반적으로 조직을 위해서는 경쟁이 나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캠프에서 5선발 경쟁을 시킬 것이다. 6선발 체재로 간다면 마지막 한 자리 역시 세 투수의 경쟁으로 정해진다고 보면 된다. 물론 다 건강해야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결국 선발 2~3명을 외부에서 데려오겠다는 뜻이다. 메츠는 센가가 4일 휴식이 아닌, 5일 또는 6일 휴식 후 등판을 유지한다면 6선발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스턴스 사장은 "탄탄한 투수들로 로테이션을 구성하기 위한 딜이 있을 것이고 트레이드도 있을 것이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겠다"고 했다.

결국 FA 선발투수들을 검토할 수 밖에 없다. 류현진이 후보로 언급된다. 디 애슬레틱은 '올 겨울 FA 시장에는 선발들이 풍부하다. 에이스급으로 야마모토 요시노부, 블레이크 스넬, 애런 놀라가 있고, 올해 잘 던진 조던 몽고메리, 소니 그레이, 마이클 와카도 있다. 루카스 지올리토와 잭 플레허티도 추천할 만한 후보들'이라며 '평판이 좋은 베테랑으로는 마에다 겐타와 류현진을 들 수 있다. 선발 시장이 풍부하고 다양하다'고 전했다.

메츠가 거론될 정도면 류현진의 수요층 역시 풍부하고 다양하게 형성돼 있다고 봐도 무리는 아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