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연천 미라클→최강야구→한화 지명' 황영묵, 독립리그 200안타 달성…통산 타율 0.425

나유리 기자

입력 2023-09-20 10:00

수정 2023-09-20 10:01

'연천 미라클→최강야구→한화 지명' 황영묵, 독립리그 200안타 달성…통…
황영묵. 사진=연천미라클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독립리그 출신으로 한화 이글스에 지명된 연천 미라클 내야수 황영묵이 개인 통산 200안타를 달성했다.



황영묵은 최근 야구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를 통해 이름을 알린 내야수다. 중앙대를 중퇴한 후 독립리그행을 택했고, 맹활약을 펼친 후 최근 열린 2024 신인 드래프트에서 한화의 4라운드 전체 31순위 지명을 받았다. 황영묵은 지명 이후에 2023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정규 시즌 최종전에서 개인 통산 200안타를 달성하며 마지막 경기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황영묵은 19일 경기도 광주 팀업캠퍼스에서 펼쳐진 리그 최종전 가평군과의 경기에서 6회말 중전 적시타를 치면서 200번째 안타라는 의미있는 기록을 달성했다. 이날 최종 기록은 4타수 1안타 1타점.

2019년부터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황영묵은 4시즌 동안 통산 471타수 200안타 타율 4할2푼5리를 기록하며 맹활약 했다. 2022시즌에는 23경기 연속 안타와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하는 등 돋보이는 활약을 펼친 끝에 프로 구단 입단이라는 꿈을 이루게 됐다.

황영묵은 "독립리그 생활과 군복무를 하면서 개인적으로 많이 성숙해졌다. 그때의 그 간절함으로 열심히 훈련하고 몸을 만들며 성장했고 오늘의 이 기록이 나온 거 같아서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황영묵은 "앞으로 뛰게 될 한화 이글스에서도 지금처럼 절실함과 열정을 가지고 플레이해 꼭 빠른 시일 내에 1군 무대에 서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연천 미라클은 최종전에서 가평군에게 0대5로 승리를 거두며 시즌 30승 9패 3무 승률 0.769를 기록하며 '한 시즌 역대 최다승으로 정규시즌 우승을 했고, 10월 4일부터 열리는 챔피언 결정전에 직행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