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청룡 리뷰]'7회 3득점' 배재고, 강릉고 5대2 제압…49년만에 청룡기 4강 진출

이승준 기자

입력 2022-07-21 21:16

수정 2022-07-24 14:10

'7회 3득점' 배재고, 강릉고 5대2 제압…49년만에 청룡기 4강 진출
제77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8강전 배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21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렸다. 배재고가 5-2로 승리하며 4강에 진출했다. 승리가 확정되자 환호하는 배재고 선수들의 모습. 목동=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7.21/

[목동=스포츠조선 이승준 기자] 배재고가 49년 만에 청룡기 4강에 진출했다.



배재고는 21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7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스포츠조선·조선일보·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에서 강릉고를 5대2로 이겼다. 이로써 배재고는 1973년 이후 49년 만에 청룡기 4강행의 감격을 맛봤다. 배재고 선발 박지완은 4⅔이닝 동안 3안타 1볼넷 2실점(무자책), 뒤이어 등판한 이승훈이 2⅓이닝 동안 1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했다. 강릉고는 2-2 동점이던 7회에 마운드가 무너지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배재고가 기선 제압했다. 2회말 심휘윤의 사구와 김현수의 좌전 안타로 만들어진 2사 1, 2루에서 8번 김채환의 1타점 좌전 적시타로 2루 주자가 홈을 파고들어 1-0으로 앞서갔다.

강릉고는 5회초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 정예건의 안타와 2루수 실책, 정재우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무사 만루에서 최민호의 중견수 희생플라이와 이 강의 진루타로 2점을 얻었다. 배재고는 6회말 선두 안 겸의 좌전 안타와 정희성의 희생번트, 심휘윤의 진루타로 만든 2사 3루에서 김현진의 적시타가 터지며 2-2로 균형을 맞췄다.

배재고는 7회 집중타로 승기를 잡았다. 내야 안타로 출루한 민현기가 도루로 2루를 밟은 뒤, 윤승민의 우전 안타 때 홈까지 내달렸다. 강릉고 포수 이 강이 태그를 시도해 심판이 아웃을 선언했으나, 비디오판독에선 민현기의 손이 더 빠른 것으로 드러나 배재고가 득점에 성공했다. 안 겸의 안타로 이어진 1사 1, 3루에선 투수 견제로 런다운 상황이 만들어졌으나, 3루 주자 윤승민이 과감하게 홈을 파고들어 추가점을 만들었다. 배재고는 정희성의 우중간 적시타까지 터지면서 5-2로 승기를 잡았다. 강릉고는 8~9회 잇달아 무사 1, 2루 찬스를 잡았으나, 후속타 불발로 땅을 쳤다.

배재고는 앞서 경기고를 꺾고 4강에 오른 유신고와 오는 23일 목동구장에서 결승행을 다툰다.

목동=이승준 기자 lsj021@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