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유신고 조영우 '경기고 에이스 서정민- 안현서 잠재우며 4강 직행' [청룡기 현장]

최문영 기자

입력 2022-07-22 06:20

more
유신고 조영우 '경기고 에이스 서정민- 안현서 잠재우며 4강 직행'
제77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 대회 8강전 유신고와 경기고의 경기가 21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렸다. 유신고 투수 조영우 목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7.21/

유신고가 투수 조영우가 경기고 에이스 서정민과 안현서를 꺾고 4강행을 결정지었다.



유신고는 21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7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에서 경기고를 6대3으로 제압했다. 선발 류건우가 1⅓이닝 2실점했지만 어이 올라온 조영우가 4이닝 동안 4안타 4탈삼진 무실점 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선취점은 유신고가 뽑았다. 1회말 1사후 조장현의 우전 안타와 백성윤의 몸에 맞는 볼로 만들어진 1사 1,2루 상황에서 변현성이 안타를 치며 1사 만루가 됐다. 이어진 최지형 타석때 경기고 선발 투수 김민균의 보크로 선취점을 올렸다.

하지만 경기고는 바로 경기를 뒤집었다. 2회초 선두 고윤호와 박유찬의 안타로 만들어진 1사 1,2루 상황에서 유신고 선발 류건우에 이어 조영우가 올라왔다. 김동영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김태현이 조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타를 치며 2-1 역전에 성공했다.

유신고의 반격이 곧바로 이어졌다. 2회말 정영진과 박태완이 볼넷을 골라내며 2사 1,2루를 만들었고 조장현이 2타점 3루타로 3-2로 리드를 되찾았다. 유신고는 6, 7회 연달아 득점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6회말 정영진의 볼넷과 김준상의 우전안타로 1사 1,3루가 됐다. 이어 박태완의 2루수 땅볼 때 3루주자가 홈을 밟아 4-2로 점수를 벌렸다. 뒤이어 타석에 들어선 황준성이 7회 1사 만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뽑으며 6-2가 됐다.

경기고는 9회초 마지막 공격때 박유찬이 1타점 적시타를 치며 추격했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목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7.22/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