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유인촌 장관X장미란 차관, 김연경 등 '배구 국대은퇴 선수' 만나 발전방안 모색

전영지 기자

입력 2024-06-20 08:31

more
유인촌 장관X장미란 차관, 김연경 등 '배구 국대은퇴 선수' 만나 발전방…
김연경 '좋았어!'<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과 장미란 제2차관이 김연경 등 여자배구 은퇴선수들을 격려하고 발전 방안 마련을 모색한다.



유 장관과 장 차관은 20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여자배구 2012년 런던올림픽 4강, 2020년 도쿄올림픽 4강을 이끈 후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김연경(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이숙자(KBS N SPORTS 해설위원), 한유미(은퇴), 한송이(은퇴) 자매를 만나 격려하고 간담회를 통해 현장 의견을 청취한다. 이번 간담회에는 오한남 대한배구협회장, 노진수, 김철용 경기력향상위원장도 참석해 배구 종목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김연경, 이숙자, 한유미, 한송이는 여자배구 황금기를 이끈 주역들이다. '월드클래스 스타' 김연경은 은퇴식에서 유소년 배구 육성 및 여자배구 활성화를 위한 케이와이케이(KYK)재단 설립을 공식화하는 등 유망주 육성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유인촌 문체부 장관은 "도쿄올림픽 때 김연경 선수가 위기 상황에서 '해보자. 후회 없이'라며 선수들을 독려한 후 승리, 국민에게 감동을 준 일을 기억하고 있다. 그동안 국가를 대표해 최선을 다하고 국민들에게 기쁨과 환희를 안겨준 선수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면서 "외견상 학생선수 감소, 엘리트 체육의 국제경쟁력 저하 등이 문제로 보이지만, 과거 시스템의 한계가 근본적인 원인이다. 파리올림픽 이후 학교체육, 엘리트 체육 등 체육 정책 전반을 대대적으로 개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올림픽 역도 금메달 레전드' 장미란 차관은 "2012년 런던올림픽 때 선수촌에서 여자배구 선수단과 함께 대회를 치렀던 기억이 난다. 동료 선수이자 체육 정책을 관리하는 차관으로서 그동안 고생 많았고, 감사했다는 말씀을 전한다. 이번 간담회 의견들을 토대로 한국 체육의 발전 방안을 꼼꼼히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