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승점 지웠다' 우리카드 기다려라! '임동혁 폭발&블로킹 압도' 대한항공, '천적' KB손해보험 잡고 2연승 [인천 리뷰]

이종서 기자

입력 2024-02-07 21:17

수정 2024-02-07 21:19

more
'승점 지웠다' 우리카드 기다려라! '임동혁 폭발&블로킹 압도' 대한항공…
7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KB손해보험의 경기, 대한항공 선수들이 득점을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인천=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4.02.07/

[인천=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대한항공 점보스가 2연승을 달리며 선두와의 승점 차를 지웠다.



대한항공은 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의 5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31-29, 23-25, 25-23, 25-19)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2위 대한항공은 시즌 전적 16승11패 승점 50점을 기록했다. 선두 우리카드(17승9패 승점 50점)에 승점 차를 지우고, 승수에 밀린 2위가 됐다.

최하위 KB손해보험은 4연패. 시즌 22패(4승 승점 17점) 째를 당했다.

올 시즌 대한항공은 KB손해보험만 힘을 쓰지 못했다. 1,2라운드를 잡았지만, 3,4라운드를 모두 잡히며 상대전적 2승2패를 기록했다.

경기를 앞두고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은 "상대 서브 공략을 잘해야 한다. 특히 아웃사이드 히터들과 비예나 수비도 잘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후인정 KB손해보험 감독은 "우리가 잘 싸운 것도 있고, 대한항공이 우리를 쉽게 생각해서 그런지 잘 안 되는 경우가 있었다. 리시브가 잘 버텨주면 대한항공이 사이드 블로킹이 다른 팀에 비해 높은 편이 아니라 비예나가 수월하게 공격을 할 수 있었던 거 같다"고 돌아봤다.

이날 대한항공은 블로킹 싸움에서 완벽하게 앞섰다. 블로킹 득점만 16득점. KB손해보험은 4개의 블로킹 득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아울러 대한항공 임동혁은 32득점 공격성공률 67.55%를 기록하며 팀 승리 중심에 섰다.

1세트부터 접전이 펼쳐졌다. 대한항공은 초반 외국인 선수 무라드가 제대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하자 임동혁을 빠르게 투입했다. 임동혁 투입은 적중했다. 임동혁은 1세트 공격성공률 100%를 뽐내면서 12점을 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KB손해보험은 한국민이 7득점 공격성공률 100%로 맞섰고, 비예나가 6득점 공격성공률 50%로 제몫을 했다.

듀스까지 간 승부. 임동혁이 끝냈다. 30-29에서 서브에이스를 꽂아넣으면서 길었던 1세트를 끝냈다.

2세트 역시 팽팽하게 진행됐다. 이번에는 KB손해보험이 웃었다. 9-9에서 한국민의 속공에 이어 상대 범실로 치고 나갔다. 이후 리우훙민과 비예나의 득점으로 앞서 나간 KB손해보험을 리드를 끝까지 유지했다. 결국 24-23에서 비예나의 백어택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 팽팽한 시소게임에서 대한항공이 블로킹에 웃었다. 20-19에서 한선수와 김규민의 연속 블로킹 득점이 나오면서 완벽하게 흐름을 탔다. KB손해보험은 21-24에서 홍상혁의 서브 에이스와 비예나의 백어택으로 마지막 희망을 살려봤지만, 홍상혁의 세 번째 서브가 밖으로 나가면서 3세트는 대한항공이 잡았다.

4세트 대한항공의 노련한 공격 배분이 적중했다. 6-6에서 김규민의 속공으로 앞서 나간 뒤 정지석의 블로킹으로 간격을 벌렸다. 이후에도 김민재의 연속 속공 득점으로 분위기를 완벽하게 탔다. 대한항공은 17-15에서 김민재의 블로킹에 이어 임동혁의 연속 득점으로 20-16으로 앞서 나갔다. 21점에서 정한용의 블로킹 득점까지 나오면서 승기를 잡았다. 대한항공은 24-19에서 정한용의 득점으로 KB손해보험전 2연패에서 벗어났다. 인천=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