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부안 지진 피해 500건 웃돌아…국가유산 피해 6→7건(종합)

입력 2024-06-15 12:48

부안 지진 피해 500건 웃돌아…국가유산 피해 6→7건(종합)
(부안=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전북 부안에 4.8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다음 날인 13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부안상하수도사업소를 찾아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2024.6.13 warm@yna.co.kr


부안 월명암서 건물 균열 신고…여진도 19건으로 2건 늘어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지난 12일 전북 부안군 행안면에서 발생한 규모 4.8 지진의 피해가 500건을 넘어섰다.

15일 전북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현재 도내 전역에서 접수된 지진 피해는 모두 506건이다.

전날 오후 6시 기준 466건보다 40건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부안 406건, 정읍·김제 각 31건, 군산 11건, 고창 10건, 전주 8건, 순창·완주·익산 각 3건이다.

창고 벽체 균열, 담장 기울어짐, 주차장 바닥 들뜸 등이 주를 이뤘으며 특히 국가유산 피해가 6건에서 7건으로 늘었다.

통일신라시대 승려 부설이 창건한 부안의 월명암(月明庵)에서 건물 균열 신고가 새로 들어왔다고 도는 설명했다.

여진도 17건에서 19건으로 늘었다.

이날 오전 5시 35분 본진이 일어난 부안군 남남서쪽 4㎞ 지점에서 규모 0.4, 전날 오후 10시 27분 같은 장소에서 규모 0.6의 여진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북자치도는 일주일 이내 큰 여진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문가 분석에 따라 비상 단계를 유지하면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전북자치도 관계자는 "지진 피해를 계속 접수하면서 여진 발생 시의 도민 행동 요령을 홍보하고 있다"며 "피해액이 산정되면 복구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doo@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