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포드 F-150 긴장되네..BYD 중형 픽업트럭 샤크 공개

카가이 기자

입력 2024-06-08 10:29

포드 F-150 긴장되네..BYD 중형 픽업트럭 샤크 공개
사진제공 : 카가이

중국 1위 전동화업체인 BYD가 포드 F-150 픽업트럭과 똑닮은 신형 픽업트럭을 공개했다.
이번 공개한 BYD 샤크 픽업트럭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했다. 포드 F-150이 채용한 수직형 헤드라이트는 거의 흡사하다. 전면에 LED조명으로 장식한 BYD 로고가 다를 뿐이다.



미국 자동차 회사들이 중국 브랜드를 두려워하는 이유를 알고 싶다면 BYD가 선보인 샤크 픽업트럭을 보면알수 있다. BYD 멕시코 공장에서 생산하는 이 차는 연비 효율이 좋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적용된 중형 픽업이다.

오프로드 성능을 강조하기 위해 차체에 플라스틱 바디 클래딩을 둘렀다. 아울러오프로드 주행 안정성을 위해 6홀 18인치 휠을 장착했다.측면은 군더더기 없이깔끔한 디자인을 채용했다. 루프랙과 적재함에 체이스 바를 장착해 짐을 적재하거나 레저, 캠핑 활동 시 높은 활용성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루프탑 텐트, 가로바 등 다양한 액세서리를 부착할 수 있다.

후면은 보편적인 픽업트럭과 마찬가지로 세로형 테일램프를 적용했다. 상단좌우를 가로지르는 미등이 인상적이다. 공간활용성을 극대화 하기 위한 선택으로 보이지만 GMC 시에라에 적용된 것과 같은 계단식 테일게이트는 장착되지 않았다.

BYD 샤크는 중형픽업으로 전장 5457mm, 전폭 1971mm, 전고 1925mm으로 꽤나 넓은 차체를 자랑한다. 동급 경쟁자인 쉐보레 콜로라도, 포드 레인저보다 전폭이 약간 크지만 지프 글레디에이터보다는 81mm 짧다.

실내는 10.25인치 디지털 계기판, 12.8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 12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눈길을 끈다. 시인성을 위해 최대한 큰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버튼의 수를 최소화한트렌드를 따른 것으로 보이지만 기어 레버 주위에 버튼이복잡하게 배치되어 있어 깔끔한 것과는거리가 멀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 카플레이와 멀티미디어 기능으로 노래방 기능을 지원한다. 레저, 여가생활을 즐기는 수요층을 타깃으로 잡은 것으로 보인다.

BYD 샤크파워트레인은 정확하게 공개되지 않았지만 BYD의 1.5터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장착한 것으로 점쳐진다. 해당 파워트레인은 모터 합산 최대430마력으로 폭발적인 가속능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순수 전기 주행가능거리는 NEDC기준 100km가량으로급속 충전시 30%~80%까지 충전시간은 20분 이내가 걸린다.
BYD는 샤크가 중형 픽업트럭 답게 835kg적재용량과 2.5톤의 견인력을 갖췄다고 밝혔다. 전후 독립 서스펜션, V2L 기능을 탑재하고 핸드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원격제어 기능을 탑재했다고 밝혔다.

샤크가격은 5만3430달러(한화 7160만원)에서시작한다. 포드 레인저보다 비싸지만 효율이 좋은 PHEV 파워트레인을 장착해 충분히 경쟁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원국 에디터 wg.jeong@carguy.kr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