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삼성전자, 내주 3분기 잠정 실적 발표…시장 눈높이는 '뚝'

입력 2023-10-03 08:09

more
삼성전자, 내주 3분기 잠정 실적 발표…시장 눈높이는 '뚝'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업이익 컨센서스 1조9천억원…감산에 따른 고정비 증가로 부진
메모리 가격 반등에 4분기 실적 개선 전망…HBM3 엔비디아 납품도 기대 요인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메모리 반도체 불황의 터널을 지나고 있는 삼성전자가 다음 주 3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한다.
3분기 실적은 감산에 따른 고정비 증가 등의 여파로 당초 시장 기대에는 못 미칠 것으로 예상되나, 메모리 감산 효과와 가격 상승 전환 등으로 4분기부터는 실적 개선세를 보일 전망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11일께 3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10월 첫째 주에 3분기 잠정실적을 내놓지만, 이번에는 추석 연휴 때문에 한 주 뒤로 미룬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인포맥스가 최근 1개월 내 보고서를 낸 증권사 14곳의 컨센서스(실적 전망치)를 집계한 결과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2.15% 감소한 1조9천369억원으로 예측됐다. 매출 컨센서스는 11.34% 감소한 68조730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이 6천억원대에 그쳤던 1·2분기와 비교하면 실적 개선세가 뚜렷하다.
다만 2분기 실적 발표 시점 전후로 바닥 통과 기대감이 커지며 3분기 영업이익이 2조∼3조원대를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던 것과 비교하면 실적 눈높이가 다소 하향 조정된 모습이다.
D램과 낸드 감산 규모 확대에 따른 고정비 부담 영향이 예상보다 크게 나타난 탓이다.
김운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제품 믹스 개선 효과보다는 급격한 감산에 따른 비용 구조 악화 영향이 클 전망"이라며 "적자 폭을 크게 줄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록호 하나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부문의 적자 규모가 전 분기 대비 개선 폭이 미미하다"며 "낸드 부문이 부진한 전방 산업 수요 때문에 비트그로스(bit growth·비트 단위로 환산한 생산량 증가율)가 전 분기 대비 감소하며 적자 폭 또한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의 3분기 반도체 부문 적자를 교보증권 3조4천억원, 하나증권 3조6천억원, 한국투자증권 3조7천억원, KB증권 4조원 등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는 앞서 2분기에는 반도체 부문에서 4조3천6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제품 믹스 개선, 모바일용 제품 가격 일부 상승으로 메모리 평균판매단가(ASP)는 상승할 전망"이라며 "그러나 낮아진 가동률로 단위 원가 부담이 높아져 실적 개선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4분기부터는 본격적인 감산 효과로 메모리 가격이 상승하고 재고가 개선되며 실적도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3분기 삼성전자는 D램, 낸드 감산 규모를 2분기 대비 15∼25% 확대한 것으로 추정돼 연말 메모리 반도체 재고는 2분기 대비 50% 이상 감소하며 재고 건전화가 예상된다"며 "4분기부터 뚜렷한 실적 개선 추세를 나타낼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동희 SK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2차 감산'이 메모리 가격의 하방 경직성을 제고시켜 가격 반등을 견인할 것"이라며 "현 시점의 웨이퍼 투입 기준으로 작년 2분기 최대치 대비 D램, 낸드 모두 업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축소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앞서 2분기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D램과 낸드 재고가 5월에 피크(정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김재준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은 "D램과 낸드 모두 제품별 선별적인 추가 생산 조정을 진행 중이며, 특히 낸드 위주로 생산 하향 조정폭을 크게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메모리 가격은 차세대 제품인 DDR5 등을 중심으로 반등을 시도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용 DDR5 16기가비트(Gb) 제품의 8월 평균 고정거래가격은 3.40달러로 전달(3.17달러)보다 7.26% 올랐다. PC용 D램 범용제품(DDR4 8Gb)의 8월 평균 고정거래가격이 2.99% 내린 1.30달러를 기록한 것과 대조적이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4분기 글로벌 D램 시장이 공급 과잉에서 공급 부족으로 바뀌며 D램 가격이 3분기 대비 17.8%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KB증권은 내년 D램과 낸드 가격이 전년 대비 38%, 19%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인공지능(AI) 시장 확대에 따른 고대역폭 메모리(HBM) 성장세도 3분기 이후 실적 기대감을 키우는 요인이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가속 컴퓨팅 산업을 주도하는 엔비디아에 HBM3를 4분기부터 납품할 것으로 예상되며 HBM 생산 능력도 2배 이상 늘릴 것으로 보인다"며 "엔비디아 외에 북미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CSP), 브로드컴, 자일링스, AMD 등의 HBM3 수요가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D램 내 HBM 비중도 함께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hanajjang@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