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고양시, 벌초·성묘 앞두고 '쓰쓰가무시병' 주의보 발령

입력 2023-09-06 10:06

more
고양시, 벌초·성묘 앞두고 '쓰쓰가무시병' 주의보 발령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긴소매 옷 입고 진드기 기피제 사용 등 예방수칙 준수"



(고양=연합뉴스) 황대일 기자 = 경기 고양시는 벌초나 성묘 등 야외활동을 하다 쓰쓰가무시병 등에 감염될 위험이 높다며 6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쓰쓰가무시병은 9~11월에 왕성하게 활동하는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생기는 질환으로 발열이나 오한, 근육통, 발진 증상을 일으킨다. 감염 초기에 단순 몸살로 착각해 적절한 항생제 치료를 받지 않으면 뇌막염, 폐렴, 신부전증 등 합병증으로 이어져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쓰쓰가무시병은 매년 6천 건 내외로 생기고 이 병으로 숨진 지난해 사망자는 20명에 달한다.

감염을 막으려면 벌초나 성묘, 야외작업 등을 할 때 긴 소매 상의와 긴 바지, 모자, 목수건, 토시, 장갑, 양말, 장화 등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또한 풀밭에 앉을 때 돗자리를 사용하고 숲에 옷을 벗어놓지 말아야 하며 벌레 기피제를 노출 신체 부위에 바르면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
야외 활동을 마친 후에는 곧바로 샤워하고 옷은 털어서 세탁하되 고열이나 오한 증세가 생기면 곧바로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시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쓰쓰가무시병 예방 수칙 안내문을 3개 보건소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배포하거나 홍보하고 있다.

hadi@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