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尹대통령 지지율 3.9%p 내린 34.1%…국힘 34.0%·민주 28.1%

입력 2023-09-06 07:57

尹대통령 지지율 3.9%p 내린 34.1%…국힘 34.0%·민주 28.1…
(자카르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23.9.6 [공동취재] kane@yna.co.kr


연합뉴스·연합뉴스TV 정례 여론조사…尹은 서울·PK서 상승, 충청·TK서 하락
국힘 30대·50대 지지율 상승, 민주 40대·60대 이상서 올라…무당층은 28.4%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 지지도가 34.1%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공동으로 여론조사업체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 2∼3일 전국 성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정례 여론조사 결과, 윤 대통령 국정 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는 34.1%, 부정 평가는 58.0%로 각각 집계됐다.

모름 또는 무응답 비율은 7.9%였다.

한 달 전인 지난달 5∼6일 실시한 직전 조사와 비교해 긍정 평가는 3.9%포인트(p) 하락했고, 부정 평가는 5.7%p 상승했다.

긍정 평가 1위 요인은 외교·안보(51.2%)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노동·노조(12.9%), 경제·민생(11.1%), 보건·복지(5.6%), 부동산(5.3%) 등이었다.

부정 평가 이유로도 외교·안보(28.2%)가 첫 번째로 꼽혔다. 이어 경제·민생(25.6%), 소통·협치(23.8%) 등이 뒤를 이었다.

긍정 평가는 세대를 가리지 않고 하락했다.

연령별 긍정 평가는 30대가 29.5%에서 22.9%로 6.6%p 떨어져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60대 이상도 62.2%에서 56.7%로 5.5%p 떨어졌다.

다만, 50대는 29.8%에서 29.7%로 거의 변화가 없었다.

부정 평가는 40대가 66.2%에서 74.7%로, 30대가 60.9%에서 68.8%로, 60대 이상이 28.5%에서 35.0%로 각각 올랐다.

권역별로 보면 긍정 평가는 서울이 35.1%에서 40.4%로 5.3%p, 부산·울산·경남이 41.9%에서 44.6%로 2.7%p 각각 상승했다.

반면 대전·세종·충청이 39.7%에서 27.5%로 12.2%p, 대구·경북이 62.6%에서 51.5%로 11.1%p 각각 내렸다.

부정 평가의 경우 대전·세종·충청이 55.0%에서 68.2%로, 인천·경기가 50.8%에서 60.9%로 각각 올랐다.

정치 성향별 긍정 평가를 보면 보수(63.4→64.7%)가 소폭 오른 반면 중도(31.8→22.5%)와 진보(13.2→8.3%)는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내렸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4.0%, 더불어민주당 28.1%, 정의당 4.4% 순이었다. 지지 정당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는 28.4%에 달했다.

직전 조사와 비교해 국민의힘은 3.4%p, 민주당은 0.1%p, 정의당은 0.7%p 나란히 하락했다.

국민의힘은 30대에서 1.3%p, 50대에서 0.8%p 각각 오른 반면에 18∼29세(7.8%p), 40대(1.1%p), 60대 이상(7.7%p)에서는 떨어졌다.

민주당의 경우 40대(3.7%p)와 60대 이상(6.4%p)에서 올랐고, 18∼29세(5.1%p), 30대(7.2%p), 50대(4.4%p)에서 하락했다.

권역별로 보면 국민의힘은 대전·세종·충청(-14.1%p)에서, 민주당은 서울(-3.7%p)에서 지지도 낙폭이 가장 컸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4.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hanjh@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