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오염수` 이메일 주의하세요"…악성코드 유포

2023-09-05 13:45:08

[안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랩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이슈를 악용해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사례가 발견됐다고 5일 밝혔다.



공격자는 오염수 처리와 관련한 내용을 담은 이메일 등을 이용해 'project.chm'이라는 이름의 윈도 도움말 파일(.chm)을 유포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용자가 무심코 이 파일을 실행하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노재팬' 캠페인에 관한 현황을 담은 기사 내용이 나타나면서 PC에 몰래 백도어 악성코드(공격자가 차후 공격을 수행할 목적으로 시스템에 설치하는 악성코드)가 설치된다고 안랩은 전했다.

이 악성코드는 공격자의 명령에 따라 감염 PC에서 파일 업로드와 다운로드, 정보 탈취 등 다양한 악성 행위를 수행할 수 있다. 백도어 악성코드는 추가 공격에서 공격자의 출입 통로 역할을 한다.

현재 안랩 V3는 이 악성코드를 진단 및 차단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악성코드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려면 ▲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 다운로드·실행 금지 ▲ 오피스 SW, OS(운영체제), 인터넷 브라우저 프로그램 최신 보안패치 적용 ▲ 백신 최신 버전 유지와 실시간 감시 기능 실행 등의 보안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안랩은 권고했다.

안랩 분석팀 이가영 주임연구원은 "공격자는 사용자의 궁금증을 유발해 악성 파일을 실행하도록 유도하려고 최근 이슈가 되는 주제를 적극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은 저장하거나 실행하지 말고 백신을 최신 버전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