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아리바이오 "먹는 치매치료제 임상3상 계획 식약처 승인"

입력 2023-08-29 14:39

아리바이오 "먹는 치매치료제 임상3상 계획 식약처 승인"
[아리바이오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현영 기자 = 아리바이오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먹는 치매 치료제 'AR1001'의 다국가 임상 3상 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29일 밝혔다.

한국 임상 3상은 아리바이오와 삼진제약이 공동으로 진행된다. 양사는 지난 2월 이 치료제의 임상을 공동 진행하고 삼진제약이 독점적 제조 판매권을 갖는 협약을 한 바 있다.

임상에서는 약 150여명의 초기 알츠하이머병 환자를 대상으로 52주간 후보물질을 투여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한다.

아리바이오는 이 150여명을 포함해 미국 600명, 유럽 400명, 중국 100명 등 총 1천250명을 대상으로 다국가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미국에서는 환자 투약이 먼저 시작됐으며 중국 임상 3상 계획 신청도 준비 중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아리바이오에 따르면 AR1001은 치매 진행을 억제하고 환자의 기억력과 인지기능을 향상하는 치료제다.

정재준 아리바이오 대표는 "임상 3상을 통해 2상에서 확인한 AR1001의 효과를 재확인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미국 환자군을 통해 보인 효과가 한국인, 유럽인, 중국인에게서도 동일하게 나타나는지 검증할 기회"라고 말했다.
hyun0@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