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하이브리드 장착하고 두배 커진 충남병원선…취항식 열려

입력 2023-08-29 13:03

하이브리드 장착하고 두배 커진 충남병원선…취항식 열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섬 지역 돌며 진료…물리치료실·임상병리실 등 갖춰



(홍성=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더 커지고 더 빨라진 충남병원선이 섬마을 주민 건강지킴이 임무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충남도는 29일 대천항 보령해경 부두에서 충남병원선 취항식을 했다.

도는 선령 22년으로 노후한 충남501호를 대체하기 위해 123억원을 투입해 최근 충남병원선을 건조했다.

취항식은 김태흠 충남지사와 주민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와 유공자 표창, 명명패 전달, 테이프 자르기, 병원선 시찰·시승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지난 22년 동안 임무를 완수한 충남 501호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김 지사가 꽃다발을 증정하는 송별 행사도 진행됐다.

충남병원선의 규모는 충남501호(160t)보다 두 배 큰 320t으로, 전국 4개 시도 5척의 병원선 가운데 가장 크다.

전장 49.9m, 폭 9m, 깊이 3.6m로, 최대 승선인원 50명, 최대 항속 거리는 1천37㎞다.

충남병원선은 하이브리드 자동차처럼 디젤기관과 에너지저장장치(배터리)를 교차 사용하는 복합 추진 방식으로 항해한다.

고속 운항 때는 디젤기관을 사용하고, 저속이나 근거리 운행 때는 전기 모터로 달린다.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줄이면서, 에너지 절감 효과를 올릴 수 있다.

추진기는 섬 지역의 낮은 수심 등 해양 특성을 고려해 워터제트 방식을 택했다.

최대 속력은 20노트(시속 40㎞)로 섬 지역 응급환자의 긴급 이송이 가능하다고 도는 설명했다.

선내에는 내과·치과·한의과 진료실, 방사선실, 임상병리실, 약제실 등 기존 시설에 물리치료실을 새로 마련됐다.

골밀도 장비와 생화학분석기 등 최신 의료 장비를 갖췄고 의료인력도 기존 18명에서 4명을 더 보강했다.

충남병원선은 180일 이상 6개 시군 32개 섬을 돌며 도서 지역 환자 진료와 건강증진 홍보·교육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 지사는 "충남병원선이 서해안 곳곳 섬 주민의 건강과 의료복지를 확실하게 책임질 것"이라고 말했다.

soyun@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