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잔류농약 검출' 골프장 해마다 증가…398곳은 3년째 검출

입력 2023-10-01 11:10

'잔류농약 검출' 골프장 해마다 증가…398곳은 3년째 검출
[촬영 유형재]


與이주환 의원 자료…전국 골프장 농약사용량 2019년 186t→2021년 213t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전국 골프장에서 잔디 관리를 위해 농약을 뿌리는 양이 해마다 늘면서 잔류 농약이 검출된 골프장도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이 1일 환경부에서 받은 '골프장별 농약사용 실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전국 골프장에서 잔디를 관리하려고 뿌린 농약은 2019년 186톤(t), 2020년 202t, 2021년 213t 등이었다.

농약 과다 사용으로 잔류 농약이 검출되는 골프장도 지속해서 늘고 있다.

2019년 골프장 539곳 가운데 443곳에서 잔류농약이 검출됐으나, 2020년에는 541곳 중 487곳, 2021년에는 545곳 중 522곳에서 농약이 확인됐다. 3년 연속 잔류 농약이 검출된 골프장도 398곳에 달했다.

잔류 농약이 검출되지 않은 골프장은 2019년 96곳, 2020년 54곳, 2021년 23곳으로 매년 감소 추세다. 3년 연속 미검출 골프장은 처인체력단련장, 골프존카운티무주, 금과골프장, 의령친환경골프장, 에코랜드CC 등 5곳에 불과했다.

강원 메이플비치골프&리조트는 2019년 1㏊당 농약 사용량이 14.63kg였으나 2021년 45.89kg로 급증했다. 충북 킹즈락CC도 2019년 8.62kg에서 2021년 26.13kg로 농약 사용량이 대폭 늘었다.

이 의원은 "매년 국내 골프장의 농약 과다 살포 논란과 환경 오염 문제가 지적되고 있지만, 농약 과다 사용이 개선되기는커녕 증가하고 있어 문제"라며 "골프장 내 농약사용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환경오염행위 재발 방지 대책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