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상승세' 유해란 LPGA QS 1위, 세계서도 통했다…신인왕 도전?

박상경 기자

입력 2022-12-12 08:22

수정 2022-12-12 08:34

'상승세' 유해란 LPGA QS 1위, 세계서도 통했다…신인왕 도전?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유해란(21)이 LPGA(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 출전권을 따냈다.



유해란은 12일(한국시각) 미국 도선의 하이랜드 오크스 골프코스(파72)에서 펼쳐진 LPGA투어 퀄리파잉 시리즈 최종 8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이로써 유해란은 최종합계 29언더파 545타로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려 참가자 100명 중 상위 20명에게 주어지는 LPGA투어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한국 선수가 LPGA투어 퀄리파잉 시리즈 1위를 차지한 것은 지난해 안나린(26)에 이어 2년 연속 기록이다.

1라운드 공동 61위로 출발한 유해란은 착실히 타수를 줄여가면서 7라운드에서 2타차 선두로 올라섰다. 최종 라운드에서도 버디 6개를 잡아내면서 1위 자리를 지켰다.

유해란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체전 은메달에 이어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드림투어(2부)에서 뛰던 2019년 초청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우승을 차지해 2020년 KLPGA투어에 입성했다. 그해 상금랭킹 2위로 신인왕을 차지한 유해란은 지난해 KLPGA투어 2승에 이어 2022년엔 상금랭킹 4위에 오르는 등 국내 정상급 선수로 발돋움 했다. 최근 수 년간 좋은 성적을 올려온 유해란이 LPGA투어 첫해 신인왕 경쟁에 뛰어들 것이란 기대감이 적지 않다.

퀄리파잉 시리즈 상위 20명은 LPGA투어 출전권을 받는다. 21~45위는 LPGA투어 조건부 출전 및 앱손투어(2부) 출전권을 얻게 되며, 그 이하는 앱손투어에서 뛰어야 한다.

한편, 박금강(21)도 이번 퀄리파잉 시리즈 공동 9위에 오르면서 내년 LPGA투어 출전권을 얻는데 성공했다. 제니퍼 송(미국)도 공동 17위로 LPGA투어에 복귀했다. 이미향(29) 전지원(25) 홍예은(20)은 45위권 밖으로 밀려나 앱손투어(2부) 출전권을 얻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