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세계화, 연금, 전 대회 개최, 소통" KLPGA 김정태 신임 회장의 4가지 화두

정현석 기자

입력 2021-03-12 08:35

more
"세계화, 연금, 전 대회 개최, 소통" KLPGA 김정태 신임 회장의 …
취임사를 밝히고 있는 KLPGA 김정태 신임 회장. 사진제공=KLPGA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14대 수장으로 취임했다.



김정태 회장은 11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2021 KLPGA 정기총회 및 제14대 회장 취임식'을 갖고 공식 업무에 착수했다.

김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세계 무대에서 KLPGA의 국제 경쟁력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여자프로골프가 아시아 및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제14대 회장으로서 '마중물' 역할을 맡아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린다"며 "KLPGA가 국내를 넘어 진정한 아시아 골프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글로벌 경쟁력 향상에 주력할 것이다. 아시아 각국과 협력을 통해 해외 대회 개최를 확대하겠다. KLPGA가 아시아권의 중심이 되면 아시아 경제규모 확대와 함께 자연스레 세계적 투어로 발전할 것"이라며 청사진을 제시했다.

정회원 뿐 아니라 준회원을 망라한 복지 혜택 확대도 약속했다.

김정태 회장은 "연금제도를 도입해 회원 및 임직원의 복리후생 제도를 정착시켜 나가겠다"며 "이를 위해선 협회와 회원의 안정적인 수입이 선행되어야 한다. 기존 중계권을 넘어 KLPGA 브랜드 가치를 활용한 다양한 수익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소통의 중요성도 언급했다.

그는 "집행부 뿐 아니라 다양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만남의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다. 열린 협회를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코로나19 이후 투어 활성화에 대한 밑그림도 밝혔다.

김 회장은 "올해는 모든 대회가 다 열린다. 비대면 출입관리와 온라인 시스템을 통해 대회장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진자 없이 잘 마무리 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어 "대한골프협회와의 협업을 통해 골프발전을 이끌고, 1부 투어 발전을 위해 드림투어와 점프투어도 활성화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4년 간의 임기를 마친 김상열 전임 회장은 "많은 분들과 함께 노력해 좋은 결실을 낼 수 있어 무척이나 뿌듯하고 큰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 KLPGA를 이끌어 주실 신임 회장님께서 탁월한 리더십으로 KLPGA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거라 믿는다"는 덕담을 남겼다.

골프 사랑이 남다른 김정태 신임 회장은 KLPGA 발전을 위해 그동안 후원을 아끼지 않았다.

2019년부터 KLPGA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KLPGA와 싱가포르골프협회가 공동주관 하는 '하나은행 싱가포르 여자오픈'도 개최한다. 2008년 출범한 하나금융그룹 골프단도 운영중이다. KLPGA에서 활동하는 박보겸(23), 김희준(21), 정지유(25), 김유빈(23)을 비롯, 뉴질랜드 국적의 리디아 고(24), 호주 국적의 이민지(25), 미국 국적의 노예림(20), 태국 패티 타바타나킷(22) 등 9명의 국내외 여자 선수들과 박상현, 함정우 등 6명의 남자 선수까지 총 15명의 선수가 속해 있다.

삼성동=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