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오피셜] 손흥민+케인 무관 만든 선수, 2년 만에 영국 복귀..."토트넘 대표로 UCL 준우승"

김대식 기자

입력 2024-07-10 18:59

more
 손흥민+케인 무관 만든 선수, 2년 만에 영국 복귀..."토트넘 대표로…
사진=왓포드

[스포츠조선 김대식 기자]전 토트넘 선수인 무사 시소코가 왓포드로 복귀했다.



왓포드는 10일(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는 자유계약(FA)으로 2년 계약을 맺으면서 다시 복귀한 시소코의 복귀를 환영하며 기쁘다'며 영입을 공식화했다.

왓포드는 시소코를 두고 '토트넘 홋스퍼 소속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준우승을 차지한 시소코는 프랑스 국가대표로 71경기에 출전했고, 조국 대표로 유로 2016 결승에도 진출했다'고 소개했다.

톰 클레벌리 왓포드 감독은 "우리 모두는 시소코의 선수로서의 자질을 알고 있으며 그는 여전히 매우 높은 수준에서 뛰고 있다. 그는 올해 팀의 핵심 선수가 될 것이다"며 시소코의 왓포드 복귀를 두 팔 벌려 환영했다.

시소코는 툴루즈에서 데뷔해 2013~2014시즌 뉴캐슬로 이적하면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입성했다. 뛰어난 신체조건과 운동능력을 기반으로 중원에 에너지를 불어주는 시소코는 2시즌 만에 뉴캐슬의 핵심 선수로 도약했다. 뉴캐슬에서 지치지 않는 체력으로 수준급 미드필더가 된 시소코는 2016~2017시즌 토트넘에 입단했다.

토트넘에 입단해서는 주전이 아닌 로테이션 멤버로 알토란 같은 활약을 보여줬지만 토트넘 팬들에게는 애증의 선수가 됐다. 때는 2018~2019시즌 UCL 결승이었다. UCL 4강에서 아약스를 상대로 보여준 암스테르담의 기적으로 토트넘은 구단 역사상 첫 번째 UCL 결승에 도달했다.

2007~2008시즌 리그컵 우승 이후 지긋지긋한 무관에 시달리던 토트넘이 UCL 우승으로 유럽 최정상에 오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시소코는 이날 선발로 출장해 토트넘의 중원을 책임지는 역할을 맡았는데 경기 시작 1분 만에 경기를 망쳤다.

시소코는 사디오 마네가 페널티박스에서 공을 잡았을 때 뒤에 있는 선수들에게 손짓으로 지시했다. 이를 본 마네는 시소코의 팔을 맞춰버리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시소코의 행동은 이해가 되지만 페널티박스 안에서 손을 드는 행위는 매우 조심했어야 했다.

시소코의 어이없는 핸드볼 반칙으로 토트넘은 경기 2분 만에 페널티킥으로 실점하면서 끌려갔다. 토트넘이 리버풀을 상대로 승리하기 위해선 위르겐 클롭 감독의 '헤비메탈' 축구의 약점을 이용해야 했지만 리버풀은 선제골을 넣자 공격적으로 올라오지 않았다.

밀집 수비를 타개할 만한 선수가 손흥민밖에 없었던 토트넘이었다. 부상 중인데도 억지로 복귀한 해리 케인은 보이지도 않았다. 다른 선수들은 탄탄한 리버풀 수비에 균열을 가져오지 못했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에 디보크 오리기에 실점하면서 결국 0대2로 무너졌다. 이날 손흥민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시소코는 2020~2021시즌 이후 왓포드로 떠났다. 왓포드에서 1년 활약한 뒤 낭트로 이적해 2시즌 뛰고 다시 왓포드로 복귀했다. 왓포드의 EPL 승격 도전에 힘을 실어주기 위함이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