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트레블' 이강인 차기 시즌도 트로피 확정? 진정한 '유관 DNA'가 온다...PSG, 11시즌 연속 우승 FW 영입 관심

이현석 기자

입력 2024-06-25 16:30

more
'트레블' 이강인 차기 시즌도 트로피 확정? 진정한 '유관 DNA'가 온…
사진=PSG SNS 캡처

[스포츠조선 이현석 기자]이강인의 차기 시즌 우승 가능성에 청신호를 켜줄 선수가 파리 생제르맹(PSG) 이적을 준비 중이다.



영국의 스카이스포츠는 25일(한국시각) 'PSG가 바이에른 뮌헨에 킹슬리 코망 영입에 대해 문의했다'라고 보도했다.

PSG는 최근 계약 만료로 레알 마드리드 이적을 결정한 킬리안 음바페의 대체자를 찾기 위해 열심히 노력 중이다.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가 가장 유력한 후보로 이름을 올렸으나, 나폴리가 완강한 태도로 PSG의 제안을 거절했다. 흐비차와 개인 합의까지 성공했다고 알려진 PSG는 나폴리의 거절에 다른 후보들을 검토할 수밖에 없었다.

마커스 래시포드, 하파엘 레앙, 빅터 오시멘 등 여러 공격수가 이름을 올렸지만, 구체적인 협상이 이뤄지지 못하던 상황에서 PSG가 눈을 돌린 선수는 코망이었다. 코망은 지난 2005년부터 PSG 유스로 선수 데뷔까지 성공했지만, PSG에서는 많은 기회를 받지 못하며 유벤투스로 이적해야 했다. 이후 바이에른 뮌헨에 합류한 코망은 세계적인 윙어로 거듭났다. 이번 복귀로 10년 만에 친정팀으로 돌아갈 수 있다.

스카이스포츠는 '바이에른은 새로운 감독인 뱅상 콤파니 체제에서 팀을 새롭게 구성하기 위해 코망을 내보낼 예정이다. 바이에른은 이미 그의 대체자로 마이클 올리세를 데려오려고 하고 있다. 코망은 PSG에서 총 4번의 1군 출전 경험이 있다'라고 전했다.

바이에른 소식에 정통한 플로리안 플레텐베르크 기자도 'PSG와 코망이 첫 대화를 나눴다. 코망은 적절한 제안만 들어온다면 바이에른을 떠날 수 있다. 그의 계약은 2027년까지 유효하며, 현재 연봉은 1500만 유로(약 223억원) 수준이다. 바이에른은 그의 가치를 4000만 유로(약 600억원)에서 5000만 유로(약 740억원) 수준으로 평가한다'라며 예상 이적료를 점쳤다.

스피드와 돌파 능력 등을 갖춘 코망이 PSG에 합류한다면 측면에서 발생한 음바페의 공백을 일부라도 메울 수 있을 전망이다. 다만 코망이 최근 시즌마다 부상을 경험한 점은 PSG도 고민해야 할 부분이다.

코망 영입으로 기대할 수 있는 점 중 하나는 그의 '유관 DNA'다. 코망은 지난 2012년 PSG 1군에 데뷔한 이후 2023~2024시즌 전까지 무려 11번의 시즌 동안 모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023~2024시즌에는 해리 케인의 무관 저주 앞에 무릎을 꿇었지만, PSG로 이적한다면 우승 트로피 기록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PSG는 이미 지난 시즌에도 이강인과 함께 세 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코망까지 합류한다면 몇 개의 트로피를 획득할지도 큰 관심을 받을 전망이다.

이현석 기자 digh1229@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