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충격! '레비가 레비했다' 토트넘, 이번 여름도 'SON 파트너' 대형 영입은 없나..."저렴한 대안 이적 관심"

이현석 기자

입력 2024-06-25 19:49

more
충격! '레비가 레비했다' 토트넘, 이번 여름도 'SON 파트너' 대형 …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현석 기자]토트넘이 이번 여름에도 손흥민 파트너로 적합한 스트라이커 영입에 돈을 아낄 수 있다는 소식이 등장했다.



토트넘은 이번 여름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 체제에서 우승 도전을 위해 전력 보강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 알려졌다. 센터백부터 중원, 공격진에 이르기까지 지난 시즌 아쉬웠던 포지션 대부분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그중에서도 최전방 공격수는 해리 케인의 빈자리를 채워야 하는 주요 보강 목표 중 하나다. 손흥민이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하며 대안을 제시하기는 했지만, 케인의 공백을 모두 메울 수는 없었으며, 손흥민 또한 최적의 포지션인 좌측 윙어로 활약하는 것이 토트넘에도 이득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토트넘은 이번 여름 가장 중요한 보강 목표인 최전방 공격수 자리에 돈을 아낄 계획 것으로 보인다. 당초 목표들보다 저렴한 이적료가 필요한 후보가 이적 후보로 떠올랐다.

영국의 TBR풋볼은 25일(한국시각) '토트넘은 이번 여름 3000만 파운드(약 527억원) 미만의 가격으로 좋은 공격수를 영입할 수 있다'라고 보도했다.

TBR풋볼은 '토트넘은 한 명의 선수를 저렴한 가격에 영입할 수 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공격 옵션을 강화하길 원한다. 적절한 제안이 온다면 히샬리송을 내보낼 수도 있다. 이반 토니, 산티아고 히메네스, 빅토르 요케레스 링크도 있지만, 세 서수 영입은 상당히 큰 이적료가 필요할 수 있다. 따라서 토트넘은 할인된 가격에 영입할 수 있는 데이비드를 노릴 수 있다'라며 토트넘이 많은 이적료가 필요한 특급 공격수 자원들 대신 다른 선수를 노릴 수 있다고 전했다.

데이비드는 지난 2020년 릴 합류 이후 꾸준히 주전 공격수로 활약하며 매 시즌 뛰어난 득점력을 선보인 선수다. 지난 2020~2021시즌부터 4시즌 연속 13골 이상을 기록했으며, 직전 두 시즌은 모두 26골을 기록하며 토트넘에 꼭 필요한 득점력을 갖춘 선수다.

토트넘이 그간 연결됐던 공격수들에 비해 아쉬운 점도 확실하다. 데이비드는 다소 투박한 기술로 인해 공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의 영향력이 현저히 떨어진다. 연계나 드리블에도 강점이 없어서 케인에게서 볼 수 있었던 공격을 주도하는 역할보다는 득점에만 치중한 역할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다.

지난 시즌 토트넘에는 득점력이 부족했기에 데이비드의 영입이 나쁜 것만은 아니다. 데이비드 영입으로 이적료를 아낀다면 토트넘이 추가적인 영입에 돈을 투자할 수 있다는 점도 긍정적일 수 있다.

다만 다니엘 레비 회장이 이번 데이비드 영입에 이적료를 아낀 후 데이비드 영입이 실패한다면, 그간 이적료 절약을 위해 조금 저렴한 선수를 영입했다가 실패한 과거 토트넘의 영입 사례들이 떠오를 수밖에 없다. 또한 우승 도전을 위해서는 확실한 영입과 결단이 필요한데, 이점도 팬들로서는 아쉬울 수 있다.

토트넘이 이번 여름 공격수 영입에서 대형 영입 대신 저렴한 대안으로 선회할 것을 고려 중이다. 만약 데이비드 영입으로 아낀 돈을 제대로 선수 영입에 투입하지 않는다면, 차기 시즌을 기대하는 토트넘 팬들의 걱정도 커질 전망이다.

이현석 기자 digh1229@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