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한국 국가대표가 3부서 뛰는 건 큰 추락”...백승호, ‘EPL 출신’ 블랙번서 러브콜 “감독이 원해”

김대식 기자

입력 2024-06-24 16:48

수정 2024-06-24 17:53

more
“한국 국가대표가 3부서 뛰는 건 큰 추락”...백승호, ‘EPL 출신’…
중국 항저우 황룽스포츠센터스타디움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우즈베키스탄의 준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경기를 펼치고 있는 백승호. 항저우(중국)=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3.10.04/

[스포츠조선 김대식 기자]2023~2024시즌 강등의 아픔을 겪은 백승호에게 좋은 소식이 등장했다.



영국 인사이든 풋볼은 23일(한국시각) 또 다른 영국 매체인 더 선에서 활동하는 앨런 닉슨 기자의 발언을 인용해 '블랙번 로버스 감독인 존 유스테스는 미드필더 백승호를 영입하기 위해 전 소속팀인 버밍엄 시티를 다시 방문하고 싶어한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백승호는 어렸을 때부터 많은 기대를 받았던 대한민국 국가대표 미드필더다. 전 세계적으로 유망주를 잘 성장시키고 유명한 바르셀로나 라 마시아에서 이승우(수원FC)와 함께 성장하면서 한국의 차세대 스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받았다.

하지만 백승호는 바르셀로나가 국제축구연맹(FIFA) 영입 규정을 위반하면서 출전 정지 징계를 당해 성장이 정체될 수밖에 없었다. 꿈에 그리던 바르셀로나 1군 데뷔는 어려워질 수밖에 없었다. 백승호는 2017~2018시즌 지로나로 이적하면서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 다만 1군에 곧바로 합류하지는 못했고, 2군 팀으로 임대됐다.

지로나 2군 팀인 페랄라다에서 꾸준히 나오면서 가능성을 보여줬지만 지로나로 돌아와서 많은 경기에 출장할 수 없었다. 이에 백승호는 2년 만에 다시 이적을 선택했다. 독일 분데스리가2 소속인 SV 다름슈타트98로 이적했다.

다름슈타트부터 백승호의 제대로 된 1군 커리어가 시작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백승호는 다름슈타트에서의 첫 시즌 28경기에 출전해 잘 적응하는데 성공했다. 아쉽게도 2번째 시즌에는 주전 경쟁에서 밀리면서 출전 시간이 반토박났다.

이때 전북 현대에서 백승호에게 손을 내밀면서 K리그에 입성했다. 전북으로 이적하는 과정에서 다소 논란이 있었지만 백승호는 전북에 성공적으로 안착해 이적 첫 시즌부터 커리어 첫 우승을 맛봤다. 전북에서 중요한 선수로 인정받은 백승호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에도 꾸준히 뽑히면서 2022 카타르 월드컵에도 출전할 수 있었다.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 한국의 자존심을 살리는 대포알 중거리 슈팅으로 인상을 남겼다.

월드컵 후 다시 해외 진출에 대한 의지를 가진 백승호는 2023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주장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병역 특례 혜택으로 해외 진출이 용이해지면서 2023~2024시즌 도중에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리그) 소속인 버밍엄 시티로 향했다. 버밍엄에 입성하자마자 백승호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지만 팀의 상황이 급격하게 나빠지면서 결국 잉글랜드 리그1로의 강등을 경험하고 말았다. 백승호는 2025~2026시즌까지 버밍엄과 계약된 상태지만 팀이 강등되면서 새로운 팀을 찾을 수도 있다.

강등을 경험한 모든 팀의 운명이 그렇다. 예산과 수입이 대폭 감소될 가능성이 높아 주축 선수들을 매각할 수밖에 없는 운명의 갈림길에 서게 된다. 선수들도 뛰어난 충성심이 아니라면 강등된 팀에 잔류하는 걸 원하지 않는다.

인사이드 풋볼은 '버밍엄은 탄탄한 예산을 갖고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일부 선수들은 3부 리그에서 뛰는 것에 열광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유스테스 감독이 백승호를 원하면 버밍엄을 떠나 블랙번으로 이적하는 게 백승호를 위한 선택일 것이다. 잉글랜드 리그1(3부 리그)는 K리그보다도 경쟁력이 떨어지는 리그다. 백승호가 앞으로도 국가대표로서도 꾸준히 부름을 받고 싶다면 더 높은 물에서 경쟁력을 보여줘야 한다.

매체 역시 '백승호는 유스테스 감독과 함께 챔피언십에 남을 수 있는 선택을 내릴 가능성이 높다. 유스테스 감독은 백승호를 블랙번에 데려오고 싶어하며 그가 이우드 파크로 향하는 데 관심을 갖기를 바라고 있다. 한국 국가대표인 백승호가 리그1에서 뛰는 건 매우 큰 손실이다'며 백승호가 챔피언십 리그에 남을 가능성을 더 높게 평가했다.

버밍엄 지역 전문지인 버밍엄 메일 역시 백승호의 블랙번 이적설을 전하면서 '백승호는 토니 모브레이의 지휘하에 1월에 도착했다. 그는 경기장 중앙에서 매우 긍정적인 인상을 남겼다. 다른 구단들의 주목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며 이적 가능성을 높게 책정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