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손흥민급 공격수가 단돈 527억원!' 최저가 떴다. 토트넘 공격수 영입 최적찬스, 첼시만 따돌리면 된다

이원만 기자

입력 2024-06-24 15:47

more
'손흥민급 공격수가 단돈 527억원!' 최저가 떴다. 토트넘 공격수 영입…
손흥민 레벨 또는 그 이상의 파괴력을 지닌 공격수가 단돈 3000만파운드(527억원). 공격수 영입을 추진 중인 토트넘 홋스퍼가 최적의 영입 찬스를 맞이했다. 지난 시즌 프랑스 리그1 득점 공동 2위(19골)에 오른 릴OSC의 간판 공격수 조너선 데이비드(24)를 파격적인 할인가에 영입할 수 있는 기회다. TBR풋볼 기사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손흥민 레벨 또는 그 이상의 파괴력을 지닌 공격수가 단돈 3000만파운드(527억원).



공격수 영입을 추진 중인 토트넘 홋스퍼가 최적의 영입 찬스를 맞이했다. 지난 시즌 프랑스 리그1 득점 공동 2위(19골)에 오른 릴OSC의 간판 공격수 조너선 데이비드(24)를 파격적인 할인가에 영입할 수 있는 기회다.

영국 매체에 나온 예상 이적료는 최대 3000만파운드. 적은 액수는 아니지만, 유럽 빅리그에서 한 시즌 20골 가까이 넣는 20대 초반의 공격수치고는 상당히 저렴한 금액이라고 할 수 있다.

영국 TBR풋볼은 24일(한국시각) '토트넘이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엘리트 레벨의 스트라이커를 3000만파운드 이하에 영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보도했다. 토트넘 구단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공격수 보강을 추진하고 있다. 해리 케인이 떠난 뒤 사실상 빈 자리가 되어버린 '9번 공격수' 자리를 채워야 할 필요성을 절감했기 때문이다.

애초 토트넘은 케인이 떠난 자리를 브라질 출신 공격수 히샬리송에게 맡기려 했다. 그러나 히샬리송은 기대에 한참 못 미치는 활약을 펼치며 케인의 공백을 메워주지 못했다. 2023~2024시즌에 히샬리송은 리그 28경기에 나와 11골(5도움)에 그쳤다. 결국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윙포워드인 손흥민을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우는 변칙 전략을 써야만 했다. 손흥민은 낯선 역할을 받았음에도 17골-10도움을 기록하며 팀을 위해 헌신했다.

하지만 이런 전략은 시즌 후반으로 가면서 한계를 드러내고 말았다. 결국 토트넘은 리그 5위로 밀려나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최종 실패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확실한 9번 역할을 해줄 공격수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그간 많은 후보들의 이름이 거론됐다. 브렌트포드의 이반 토니와 페예노르트의 산티아고 히메네스, 스포르팅 CP의 빅토르 요케레스 등이 유력 후보로 등장했다. 문제는 이들의 이적료가 상당히 높은 수준으로 책정됐다는 점이다. 이반 토니같은 경우는 토트넘이 4500만파운드를 제시했지만, 거절당했다. 브렌트포드는 6000만파운드를 원하고 있다. 대략 5000~5500만파운드 선에서 조율될 가능성이 크다. 토트넘이 고민할 만한 액수다.

하지만 새로운 대안이 등장했다. 지난 시즌에 손흥민보다 많은 골을 넣은 데이비스를 3000만파운드 이하에 영입할 가능성이 생긴 것. 데이비스는 지난 시즌 리그 19골을 포함해 모든 대회에서 26골을 터트렸다. 영국 BBC스포츠는 '계약상황 때문에 토트넘이 목표로 삼은 데이비스를 대폭 삭감된 금액에 영입할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릴과 계약 마지막해에 접어든 데이비스를 2500~3000만파운드 선에서 영입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현재 캐나다 대표팀에 합류해 코파 아메리카에 참가중인 데이비스는 누구나 인정하는 '엘리트 레벨' 포워드다. 이런 선수를 3000만파운드 이하에 데려올 수 있다는 건 상당한 행운이다.

물론 해결해야 할 문제가 없는 건 아니다. 경쟁자를 따돌려야 한다. 현재 토트넘 외에 첼시도 데이비스의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토트넘이 첼시와의 경쟁만 이겨낸다면, '손흥민급 공격수'를 데려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