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우린 손흥민 같은 선수 없나,'2조 선수단' 잉글랜드 난리..."내가 SON처럼 할 수도 있다" 주장까지

김대식 기자

입력 2024-06-23 13:35

수정 2024-06-23 20:50

more
우린 손흥민 같은 선수 없나,'2조 선수단' 잉글랜드 난리..."내가 S…
사진=손흥민 SNS

[스포츠조선 김대식 기자]잉글랜드의 답답함 속에 손흥민처럼 해리 케인과 파트너십을 맺을 수 있는 선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잉글랜드는 21일(이하 한국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프랑크푸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 2024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덴마크와 1대1로 비겼다. 잉글랜드는 조 1위에 올랐다.

잉글랜드는 1승 1무로 C조에서 16강 진출 가능성이 제일 높은 상황이지만 잉글랜드 팬들은 자국 대표팀의 경기력에 한숨을 짓고 있다. 특히 아쉬운 공격력에 대한 답답함이 크다.

현재 잉글랜드 공격진은 세계 최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월드 클래스급 선수들로 가득하다. 두말할 필요가 없는 세계 최고의 공격수인 해리 케인과 2023~2024시즌을 통해 발롱도르급 선수로 성장한 주드 벨링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올해의 선수인 필 포든 그리고 아스널 에이스인 부카요 사카가 주전으로 나서고 있다.

하지만 세르비아와의 1차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벨링엄도 덴마크와의 2차전에서는 별로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다. 잉글랜드 팬들이 제일 불만을 가지고 있는 건 케인이 계속해서 지워지고 있다는 점이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의 케인 기용법에 대한 지적도 있지만 케인과 좋은 호흡을 보여줄 만한 선수가 없다는 점이 지적받고 있다. 케인은 직선적인 유형의 선수와 호흡이 좋다는 건 모두가 알지만 현재 잉글랜드 2선에는 직선적인 유형의 선수가 사카뿐이다. 그 사카마저도 측면에 고정된 유형의 선수라 케인과 호흡을 맞출 만한 플레이가 나오지가 않고 있다.

유로 패널로 활동하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설 리오 퍼디난드와 토마스 프랭크 브렌트포드 감독은 지난 덴마크전 후 손흥민 같은 역할을 해줄 선수가 케인에게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프랭크 감독이 "케인은 그런 플레이스타일을 4~5년 정도 보여줬다"고 말하자 퍼디난드는 "중요한 건 달려줄 수 있는 선수의 존재다"며 손흥민의 이름을 거론했다. 프랭크 감독도 동의하며 "달려가는 역할을 포든이나 벨링엄이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잉글랜드에서 케인의 백업으로 대기하고 있는 올리 왓킨스는 대놓고 손흥민처럼 자신이 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왓킨스는 "나도 케인과 충분히 함께 뛸 수 있다. 케인은 깊이 내려와서 플레이하기 때문에 같이 뛸 수 있다. 그는 10번 역할도 할 수 있으며 패스도 많이 받는다. 케인이 토트넘에 있을 때 공을 받아서 손흥민에게 전달해줬던 것과 비슷하다"며 자신이 손흥민 역할처럼 잉글랜드에서 역할을 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

결국 결정권은 사우스게이트 감독의 몫이다. 4-2-3-1 포메이션을 포기하면서 케인과 같이 호흡할 수 있는 공격수를 넣어서 4-4-2 포메이션처럼 활용하거나 혹은 케인에게 자유를 줘서 다른 2선 선수들을 살릴 수 있도록 해야 팬들이 원하는 축구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사실 지금 잉글랜드에서 손흥민 같은 선수를 찾는다는 것도 쉽게 납득하기 어렵다. 잉글랜드 선수단 몸값은 12억 파운드(약 2조 1,100억 원)에 달한다. 세계에서 제일 몸값이 비싼 선수단이다. 그런데도 손흥민처럼 해줄 선수를 못 찾아서 난리가 났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