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맨유, 이런 횡재가 다 있나...뮌헨 1000억 월클 센터백 버려? 빨리 영입해! 러브콜 준비

김대식 기자

입력 2024-06-13 20:54

more
맨유, 이런 횡재가 다 있나...뮌헨 1000억 월클 센터백 버려? 빨리…
사진=바이에른

[스포츠조선 김대식 기자]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바이에른 뮌헨 방출 명단에 오른 마티이스 데 리흐트의 상황을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는 중이다.



바이에른 수뇌부와 빈센트 콤파니 감독은 선수단 점검 후 수비진 변화를 대대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원래 방출 후보로 거론됐던 선수는 다요 우파메카노였다. 하지만 콤파니 감독의 요청 끝에 데 리흐트를 처분하기로 결정됐다.

독일 스포르트 빌트는 12일(이하 한국시각) '바이에른은 중앙 수비수 판매를 원한다. 우파메카노가 아니다. 바이에른은 후반기 팀의 가장 꾸준한 수비수였던 데 리흐트를 방출 명단에 등록했다'고 보도했다. 바이에른 팬들은 데 리흐트가 방출 명단에 올랐다는 소식에 분노를 표하고 있다.

2시즌 내내 부진했던 우파메카노를 남기고, 데 리흐트를 매각해서 데려오는 선수가 슈투트가르트의 이토 히로키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바이엘 레버쿠젠의 조나단 타가 추가될 수도 있다. 데 리흐트가 부상으로 어려운 시즌을 보낸 건 사실이지만 히로키나 타보다는 훨씬 더 좋은 수비수이기 때문이다.

데 리흐트가 방출 명단에 올랐다는 소식에 맨유가 곧바로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중이다. 독일 스카이 스포츠에서 활동하며 독일 이적시장에 능통한 플로리안 플레텐베르크 기자는 13일 개인 SNS를 통해 "맨유가 데 리흐트의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 에릭 텐 하흐 맨유 감독은 여전히 데 리흐트의 열렬한 팬이다. 맨유는 새로운 센터백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데 리흐트를 유럽 최고의 유망주로 만든 인물이 텐 하흐 감독이다. 텐 하흐 감독이 아약스를 이끌 때 데 리흐트가 아약스의 주장이었다. 두 사람은 2018~2019시즌 아약스의 유럽챔피언스리그(UCL) 4강 이변의 주역들이었다. 텐 하흐 감독이 데 리흐트를 높게 평가하는 건 당연한 일이다.

가뜩이나 맨유는 센터백이 필요하다. 라파엘 바란은 팀을 떠났고, 리산드로 마르티네즈는 지난 시즌 부상에 허덕였다. 해리 매과이어와 빅토르 린델로프를 주전으로 기용하기엔 아쉽다. 조니 에반스가 남을 수도 있지만 애초에 주전을 맡기려고 데려온 선수도 아니다. 데 리흐트를 데려올 수만 있다면 맨유한테는 엄청난 힘이 될 것이다.

플레텐베르크 기자는 "데 리흐트는 적절한 제안이 오면 바이에른을 떠날 수 있다. 데 리흐트는 최고의 선수이며 성격도 뛰어나다. 현재는 전적으로 유로 2024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로가 끝나면 데 리흐트의 이적설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데 리흐트의 현재 몸값은 6,500만 유로(약 964억 원)로 평가받는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