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SON 떠나 음바페-벨링엄과 우승 도전?'...토트넘 부주장, 레알 영입 후보로 급부상→'베일-모드리치 사례 따라갈까'

이현석 기자

입력 2024-06-13 17:14

수정 2024-06-13 17:54

more
'SON 떠나 음바페-벨링엄과 우승 도전?'...토트넘 부주장, 레알 영…
토트넘 부주장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선택의 기로에 놓였다. 영국의 팀토크는 13일(한국시각) '토트넘과 레알이 놀라운 이적 제안으로 뜨거워지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팀토크는 '레알 마드리드는 토트넘 센터백 영입에 강한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이미 로메로 측과 접촉이 이루어졌다고 알려졌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번 여름 로메로와 미키 판더펜, 라두 드라구신에 새로운 센터백을 영입하길 희망한다고 밝혔지만, 선수 영입 전에 로메로를 잃을 위기에 놓였다'라고 전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스포츠조선 이현석 기자]토트넘 부주장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선택의 기로에 놓였다.



영국의 팀토크는 13일(한국시각) '토트넘과 레알이 놀라운 이적 제안으로 뜨거워지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팀토크는 '레알 마드리드는 토트넘 센터백 영입에 강한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이미 로메로 측과 접촉이 이루어졌다고 알려졌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번 여름 로메로와 미키 판더펜, 라두 드라구신에 새로운 센터백을 영입하길 희망한다고 밝혔지만, 선수 영입 전에 로메로를 잃을 위기에 놓였다'라고 전했다.

글로벌 스포츠 언론 ESPN도 '레알이 로메로를 노리고 있다. 로메로는 지난 시즌 토트넘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고, 선수 경력을 도약할 준비가 됐다'라며 로메로에 대한 레알의 관심을 인정했다.

로메로는 지난 2021~2022시즌 아탈란타에서 임대로 토트넘에 합류했고, 다음 시즌 곧바로 완전 이적했다. 토트넘 합류 당시부터 세리에A 무대에서 보여준 로메로의 수비력에 대한 기대가 컸다. 다만 토트넘에서의 첫 두 시즌은 로메로로서도 아쉬운 점들이 있었다. 파트너로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 등과 뛰며 어려움이 많았다.

대표팀에서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당시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핵심 수비수로 활약하며 월드컵 우승까지 경험했지만, 토트넘에서는 좀처럼 대표팀 만큼의 활약상을 보여주지 못했다. 하지만 2023~2024시즌 포스테코글루 감독 부임 이후 상황이 달라졌다.

로메로는 포스테코글루의 전술하에 토트넘 수비의 중심을 잡으며, 부주장으로도 맹활약했다. 공격적인 수비 능력과 더불어 수비진 핵심 역할을 소화하며 매 경기 뛰어난 경기력을 선보였다. 일부 영국 언론에서는 '포스테코글루는 자신이 진정으로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 누구인지 알게 됐으며, 바로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상당한 공로를 인정받은 유일한 선수다'라며 로메로가 토트넘 내에서 포스테코글루가 가장 신뢰하는 선수라는 주장까지도 등장할 정도였다.

하지만 너무 뛰어난 활약은 레알의 관심을 끌고 말았다. 차기 시즌 나초 페르난데스의 이적과 함께 수비진에 공백이 생긴 레알은 수비를 책임질 핵심 수비수 후보로 로메로를 택했다.

팀토크는 '레알은 로메로 영입을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으며, 이미 로메로 측과 접촉했다고 알려졌다. 로메로를 잃는 것은 토트넘에게는 감당하기 힘든 일이지만, 그들이 이를 피하기는 어려울 수도 있다. 실제로 남미 선수들에게는 레알, 바르셀로나와 계약한다는 것이 추가적인 매력을 안겨주기도 하는 큰 유혹이다'라며 로메로가 레알행을 원한다면 토트넘이 막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로메로로서도 다른 팀도 아닌 레알의 제안이라면 생각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 이미 토트넘에서 레알로 넘어가 월드클래스 선수로 도약한 사례가 두 차례나 있다. 바로 루카 모드리치와 가레스 베일이다.

모드리치는 지난 2008년 디나모 자그레브에서 토트넘으로 이적하며 유럽 무대에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토트넘 시절 환상적인 볼 컨트롤과 탈압박, 패스 등을 선보이며 모든 빅클럽의 시선을 사로잡은 그는 2012년 레알의 제안이 들어오자 토트넘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이적을 요구하며 결국 레알로 향했다. 이후 모드리치는 레알에서 월드클래스 미드필더로 성장했고, 수많은 트로피와 함께 영광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베일도 비슷한 루트로 레알로 향했다. 토트넘에서 최고의 윙어로 성장한 베일은 호날두와 함께 공격진을 구축하고자 하는 레알의 제안을 받고 2013년 레알 유니폼을 입었다. 레알 이적 이후 베일은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 5회를 경험하는 등 부상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건강하다면 기량만큼은 레알에 어울리는 선수였다.

팀토크는 '레알이 나초 페르난데스와 재계약을 체결하더라도 센터백 영입을 시도할 것이다. 로메로는 그들이 의지할 수 있는 선수며, 접촉을 통해 토트넘이 제안을 수용할지, 이적료가 얼마나 들어갈지를 알아봤다. 결국 레알은 입찰을 통해 진지하게 영입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레알의 의사는 확실하다고 점쳤다.

또한 로메로가 레알로 향한다면 향후 몇 시즌 안에 여러 트로피를 들어올릴 것도 자명한 사실이다. 레알은 이번 여름 킬리안 음바페를 영입하며 세계 최고의공격진을 꾸렸다. 이미 중원에 주드 벨링엄이라는 슈퍼스타를 보유한 레알은 사실상 갈락티코 3기를 선언한 것과 다름없는 선수단을 구성했기에, 차기 시즌 리그와 유럽챔피언스리그의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이다. 또한 차기 시즌 이후에는 플로리안 비르츠, 알폰소 데이비스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추가적으로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기에 로메로가 레알에 합류한다면 토트넘에서 느꼈던 우승 갈증을 곧바로 해소할 수 있을 가능성이 크다.

반면 토트넘은 차기 시즌 전력 보강을 착실히 하더라도 당분간 우승 도전을 확신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리그에서는 맨시티, 아스널이라는 막강한 우승 후보들이 존재하며, 차기 시즌 유럽대항전도 유럽챔피언스리그가 아닌 유로파리그에 나서기에 레알과는 상황이 크게 다르다.

다니엘 레비 회장 등 레알이 로메로를 품기 위해서는 여러 걸림돌이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로메로의 의사다. 계약 기간이 2027년까지 3년 가량 남은 상황에서 로메로도 선배들의 선택에 따라 레알 이적으로 선수 경력을 도약하겠다고 결정을 내린다면, 당장은 아니더라도 차기 시즌 이후에는 토트넘도 판매를 고민해야 할 수밖에 없다.

한편 로메로는 지난 5월에는 자신을 둘러싼 이적설에 대해 명확하게 선을 긋기도 했다. 당시 그는 인터뷰를 통해 "나는 이적에 대해 생각하고 있지 않다. 대표팀에 갈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나는 현재는 미래에 대해 생각지 않고 대표팀을 생각하고 있다. 코파 아메리카에서 정상에 오르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며 당장 토트넘을 떠날 생각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로메로는 최근 포스테코글루 감독에 대한 강한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아르헨티나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포스테코글루는 아름다운 사람"이라며 "시즌 초반 부주장이라는 좋은 책임을 맡겨줬다. 우리는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그가 해준 말과 그가 내겐 준 영향에 대해 감사한다"라고 밝혔다.

로메로 외에도 손흥민도 한때 레알의 영입 리스트에 올랐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으나, 손흥민은 구체적인 제안까지 이어지지 않았고, 꾸준히 토트넘과 재계약을 맺으며 자리를 지켰다. 토트넘 부주장으로 맹활약 중인 로메로도 현재의 태도를 유지하며 토트넘에서의 생활에 만족한다면 주장 손흥민과 함께 토트넘에서 우승에 도전할 가능성도 크다.

2023~2024시즌 토트넘의 반등과 함께 토트넘 선수들이 이적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뜨거운 선수인 로메로가 이번 여름 어떤 선택을 할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현석 기자 digh1229@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