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오피셜] '미남에서 근육맨' 전설의 도전...토레스, 아틀레티코 B팀 사령탑으로

김대식 기자

입력 2024-06-12 10:39

more
 '미남에서 근육맨' 전설의 도전...토레스, 아틀레티코 B팀 사령탑으로
사진=사커 뉴스

[스포츠조선 김대식 기자]페르난도 토레스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B팀 사령탑에 올랐다.



아틀레티코는 11일(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토레스는 아틀레티코 B팀의 새로운 감독이다. 우리 아카데미의 전설이자 감독인 토레스는 아틀레티코 B팀의 감독으로서 그의 커리어를 계속해서 발전시킬 것이다'고 발표했다.

토레스는 전설적인 축구 선수 중에 한 명이다. 아틀레티코에서 엄청난 기대를 받고 성장한 성골 유스였던 토레스는 2001~2002시즌부터 곧바로 아틀레티코의 주전으로 낙점돼 뛰어난 활약을 선보이기 시작했다. 토레스는 성인이 되기 전에 리그에서 19골을 폭발시키는 대형 공격수로 성장했다.

데뷔 첫 시즌을 제외하고 매 시즌 리그에서 13골 이상을 터트린 토레스는 2007~2008시즌을 앞두고 리버풀로 이적하면서 아틀레티코와 작별했다. 리버풀 이적 후 토레스는 미친 활약을 이어갔다. 데뷔 시즌부터 리그에서 24골을 터트리면서 리버풀의 에이스로 인정받았다.

스티븐 제라드와 함께 리버풀을 이끌었던 토레스는 2010~2011시즌 겨울 이적시장에 돌연 첼시로 이적하면서 리버풀의 배신자로 낙인찍혔다. 거액의 이적료에 첼시로 이적했지만 토레스는 리버풀 시절과 같은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다. 그래도 2011~2011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극적인 우승에 일조하면서 토레스는 트로피는 챙겼다.

토레스는 첼시에서의 힘든 생활을 마무리한 후 아틀레티코로 복귀했다. 아틀레티코에서 백업 공격수로 알토란 같은 활약을 해준 토레스는 일본 J리그로 건너와 사간 도스에서 2시즌 동안 활약한 뒤 선수 커리어를 마무리했다.

선수 커리어를 마무리한 후 토레스는 2021~2022시즌부터 아틀레티코 후베닐 팀의 코치로 지도자 커리어를 시작했다. 2022~2023시즌부터는 아틀레티코 후베닐 팀의 감독을 맡아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

아틀레티코는 토레스가 보여준 지도자로서의 능력을 높이 평가해 B팀 감독으로 승진시켰다. 토레스는 "나는 집에 있으며 이 새로운 무대에 도전하기로 결정한 이후로 엄청난 책임감을 느낀ㄷ다. 끊임없는 배움의 3년이었다.이 단계는 매우 중요하며 매일 더 나은 일을 하려는 야심찬 마음을 갖고, 최선의 방법으로 다가오는 도전과 책임에 직면할 것이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토레스는 "많은 선수들이 1군에 기여하는 것이 첫 번째 목표다. 우리는 선수들에게 그들의 꿈은 아틀레티코에서 뛰는 것임을 강조하면서 다음 시즌을 준비해야 한다"라며 다음 시즌 목표도 당차게 밝혔다.

한편 토레스는 선수 커리어를 마무리한 후 엄청난 '벌크업'으로 화제가 된 적이 있다. 최근에도 근육질 몸매를 유지 중이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