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VAR 없애면 오심 100개 증가" 폐지 목소리 커지는 가운데 PL '유지합시다' 호소

한동훈 기자

입력 2024-06-06 10:28

more
"VAR 없애면 오심 100개 증가" 폐지 목소리 커지는 가운데 PL '…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프리미어리그가 비디오판독(VAR) 폐지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이를 유지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영국 방송 BBC는 6일(한국시각) '프리미어리그가 VAR이 폐지되면 오심이 100개 더 늘어난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BBC에 따르면 프리미어리그는 20개 클럽 모두에 브리핑 문서를 보내 VAR이 유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프리미어리그는 VAR 유지에 관해 투표를 앞두고 있다.

BBC는 '울버햄튼이 지난 5월 공식적으로 프리미어리그에 결의안을 제출했다. 이로 인해 VAR을 계속 사용할 것인지에 대한 투표를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프리미어리그는 승부에 큰 영향을 미치는 '잘못된 결정'을 바로잡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BBC는 프리미어리그가 돌린 문서를 입수했다.

프리미어리그는 'VAR을 폐지하면 경기가 중단되거나 지연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잠재적으로 매우 중요한 경기에서 매우 논쟁의 여지가 있는 승패 결정을 포함해 더 많은 판정의 오류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프리미어리그는 VAR의 정확도도 점차 개선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2022~2023시즌에는 VAR이 올바른 결정을 105회, 잘못된 결정을 11개 내렸다. 2023~2023시즌은 올바른 판정을 105개로 유지하면서 잘못된 개입은 5개로 줄였다.

비용도 문제다.

프리미어리그는 '향후 3년 동안 VAR을 운영하는 비용에 대해 계약이 돼 있다. 프리미어리그 클럽들이 투표로 VAR 폐지를 결정한다면 리그 명성에 해를 끼칠 수도 있다. 유럽 주요 클럽 중 VAR을 쓰지 않는 유일한 클럽이 되기 때문이다. 동시에 영국 심판은 UEFA와 FIFA 토너먼트에서 주요 임무를 받지 못하게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프리미어리그는 경기 지연에 대해서는 문제를 공감했다. 문서에 따르면 VAR로 인한 평균 경기 지연이 2022~2023시즌 40초에서 2023~2024시즌 64초로 증가했다.

BBC는 '맨체스터 시티, 아스널, 토트넘, 리버풀은 VAR 유지를 원하는 쪽이다. 울버햄튼은 폐지를 확고하게 지지한다'고 전했다.

울버햄튼은 'VAR 사용은 팬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프리미어리그를 관람하는 팬들을 이탈하게 만들어 무관심을 불러일으킨다. 장시간의 중단과 일관되지 않은 VAR 적용은 게임의 무결성을 손상시킨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