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부리그 유망주'→'유로 최종명단 승선 가능성 급등+뮌헨 이적설'...한 시즌 만에 '인생 역전' 임박

이현석 기자

입력 2024-06-06 10:47

more
'2부리그 유망주'→'유로 최종명단 승선 가능성 급등+뮌헨 이적설'...…
사진=영국 더선 캡처

[스포츠조선 이현석 기자]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유망주에서 이제는 바이에른 뮌헨의 영입 타깃이자, 잉글랜드 대표팀 일원으로 활약할 수 있는 선수가 됐다.



영국의 더선은 5일(한국시각) '애덤 와튼은 잉글랜드 데뷔전을 달성하며, 유로 2024 개막전에서 데클런 라이스의 파트너가 될 수 있다'라고 보도했다.

와튼은 지난겨울 이적시장에서 챔피언십 소속인 블랙번을 떠나 크리스털 팰리스로 이적한 특급 유망주다. 중앙 미드필더로 활약하는 그는 팰리스 첫 시즌에도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2004년생이라는 어린 나이를 경기 중에는 짐작할 수 없을 정도로 좋은 모습이었다.

활약을 바탕으로 와튼은 이번 6월 A매치 기간 잉글랜드 대표팀 유로 2024 예비 명단에 승선했다. 와튼은 잉글랜드 21세 대표팀에도 뽑힌 적이 없었는데, 곧바로 성인 대표팀에 선발되며 화제를 모았다.

더선은 '주요 대회를 앞두고 대표팀에서는 기회가 왔을 때 잡는 것이 전부다. 비록 경기장에서 짧은 시간을 소화하더라도 마찬가지다. 와튼은 그것을 해냈다. 그가 팰리스로 이적할 당시 그를 아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이제 몇 주만 지나면 그는 누구나 아는 사람이 될 수 있다. 이제 그는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의 26인 안에 합류할 수 있으며, 세르비아와의 개막전 선발 출전도 노리고 있다'라며 와튼의 달라진 입지를 언급했다.

이어 '사우스게이트는 라이스의 파트너를 고민 중이다. 와튼의 상승세는 눈부시며, 그는 관심을 끌고 있다. 사우스게이트도 와튼을 칭찬했다'라며 와튼이 다가오는 유로 2024 최종 명단에 포함될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와튼이 잉글랜드 대표팀 소속으로 유로 2024에 참가한다면 선수 경력의 엄청난 도약이 될 전망이다. 더불어 세계적인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는 것만으로 기량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한편 잉글랜드 대표팀 소속으로 유로 2024에 참가하는 것만이 와튼에게 호재는 아니다. 이미 그는 팰리스에서의 활약으로 바이에른 뮌헨의 영입 대상으로 이름을 올렸다.

영국의 스카이스포츠는 '크리스털 팰리스 미드필더 애덤 와튼이 콤파니의 바이에른 영입 목표라고 알려졌다. 와튼은 지난 시즌 번리와의 경기에서 아주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바이에른은 중원 보강을 원하기에 와튼 영입에 관심이 있다'라며 와튼이 바이에른 영입 리스트에 올랐다고 전했다.

와튼으로서는 불과 한 시즌 만에 잉글랜드 대표팀 승선, 바이에른 이적설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나 겪을 수 있는 상황이 동시에 벌어지게 됐다.

챔피언십에서 기량을 갈고닦은 유망주가 빛을 발할 준비를 마쳤다. 이번 여름 유로 2024가 와튼의 이름을 유럽 전역에 알릴 기회가 될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현석 기자 digh1229@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