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UCL리뷰]'트로사르 득점-라야 골키퍼 선방쇼' 아스널, 포르투에 승부차기 끝에 승리! 14년만에 8강 진출

이건 기자

입력 2024-03-13 07:52

more
'트로사르 득점-라야 골키퍼 선방쇼' 아스널, 포르투에 승부차기 끝에 승…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런던(영국)=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아스널이 14년만에 유럽챔피언스리그(UCL) 8강에 올랐다.



아스널은 12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와의 2023~2024시즌 UCL 16강 2차전에서 승리했다. 90분을 1대0으로 승리했다. 그러나 1차전에서 0대1로 졌다. 1,2차전 합계 1대1로 비겼다. 연장전을 거쳐 승부차기까지 향했다.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13분 사카가 오른쪽을 돌파한 후 슈팅을 때렸다. 골키퍼가 쳐냈다. 이 볼을 사카가 잡고 외데고르에게 패스가 들어갔다. 외데고르의 슈팅도 막혔다. 이어진 코너킥에서도 외데고르가 슈팅을 시도했다. 살짝 빗나갔다.

포르투도 반격했다. 16분 에바닐손이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했다. 골문을 비켜갔다. 22분에는 에바니우송이 다시 슈팅을 시도했다. 막힌 것을 다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수가 걷어냈다.

전반 41분 아스널이 선제골을 넣었다. 3선에서 로빙패스가 들어갔다. 이를 포르투 수비진이 쳐냈다. 트로사르가 볼을 잡고 외데고르에게 연결했다. 외데고르는 트로사르에게 리턴패스했다. 트로사르가 그대로 슈팅으로 연결,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들어서도 아스널이 계속 몰아쳤다. 후반 23분 아스널이 한 골을 더 넣었다. 2선에서 뒷공간을 향한 패스가 들어왔다. 하베르츠가 페페와 경합했다. 페페를 잡아챘고, 하베르츠는 골키퍼와 충돌했다. 볼이 뒤로 빠지고 이를 외데고르가 슈팅해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주심은 반칙을 선언했다. 하베르츠의 파울이라는 것. 골은 인정되지 않았다. 아스널은 제수스를 투입했다. 후반 38분 제수스가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슈팅이 빗나가고 말았다.

결국 경기는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연장전에서도 양 팀은 계속 상대를 몰아쳤지만 골을 넣지 못했다. 특히 아스널이 공세를 퍼부었지만 골을 넣지 못했다.

승부차기로 돌입했다. 아스널의 선축이었다. 외데고르가 슈팅했다. 골망을 흔들었다. 포르투는 '작은' 페페가 1번 키커로 나서 골을 넣었다.

2번 키커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아스널의 하베르츠는 성공했다. 그러나 포르투의 웬델은 라야 골키퍼에게 막혔다.아스널은 3번 키커 사카가 나와 골을 넣었다. 아스널도 그루이지가 골을 만들었다.

아스널은 4번째 키커 라이스가 골을 만들었다. 포르투의 4번째 키커는 갈레노였다. 갈레노의 킥은 라야에게 막혔다.

아스널이 14년만에 UCL 8강에 오르는 순간이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