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EPL리뷰]리버풀 '무시무시한 집중력' 후반에만 4골! 루턴에 4대1 역전승

이건 기자

입력 2024-02-22 07:10

more
리버풀 '무시무시한 집중력' 후반에만 4골! 루턴에 4대1 역전승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런던(영국)=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리버풀이 역전승을 거뒀다. 후반 45분동안 4골을 몰아쳤다.



리버풀은 21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루턴 타운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에서 4대1로 승리했다.

리버풀은 전반 초반 찬스를 놓쳤다. 디아스가 뒷공간을 파고들면서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그 사이 루턴 타운이 먼저 한 골을 넣었다. 왼쪽 측면에서 우드로우가 총에게 패스했다. 총이 파고든 후 왼발 슈팅을 때렸다. 켈러허 골키퍼가 쳐냈다. 이 볼을 오그베네가 그대로 헤더로 마무리 골망을 흔들었다.

일격을 당한 리버풀은 반격을 펼쳤다. 그러나 리버풀의 공격은 영점이 조절되지 않았다. 계속 빗낙ㅆ다. 전반 31분 엔도의 패스를 받은 디아스가 슈팅했지만 골대를 빗나갔다. 이후에도 수 차례 찬스를 놓쳤다. 리버풀은 전반을 0-1로 뒤진 채 끝냈다.

후반 들어 리버풀의 반격이 시작됐다. 후반 11분 동점골을 만들었다. 해결사는 캡틴 판 다이크였다. 코너킥을 그대로 헤더로 연결, 골을 만들어냈다. 2분 후 역전골을 넣었다. 드로인을 맥 알리스터가 그대로 크로스로 연결했다. 학포가 머리로 마무리했다.

후반 25분 리버풀은 추가골을 넣었다. 전반 내내 찬스를 놓쳤던 디아스였다. 로버트슨이 압박을 통해 볼을 잡아냈다. 그리고 디아스에게 내줬다. 디아스는 치고들어간 후 왼발로 슈팅, 골을 만들어냈다. 리버풀은 후반 45분 쐐기골을 넣었다. 엘리엇이 골을 만들어냈다. 4대1, 대역전 드라마의 마무리였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