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무고사 2골 폭발' 인천, 외인 맹폭 끝 4-0 대승→16강 청신호…울산, 가와사키에 0-1 석패

김성원 기자

입력 2023-10-03 20:55

수정 2023-10-03 21:09

more
'무고사 2골 폭발' 인천, 외인 맹폭 끝 4-0 대승→16강 청신호…울…
인천축구전용경기장/ 2023-2024 AFC 챔피언스리그/ ACL/ G조/ 조별예선 2차전/ 인천유나이티드 vs 카야FC 일로일로/ 인천 무고사 득점/ 골 세레머니/ 사진 윤경식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창단 20년 만의 첫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무대가 펄펄 끓어올랐다. 인천 유나이티드가 조별리그 2경기 만에 16강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인천은 3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3~2024시즌 ACL 조별리그 G조 2차전에서 카야FC(필리핀)를 4대0으로 완파했다. 1차전 원정에서 지난 시즌 J리그 우승팀 요코하마 마리노스를 4대2로 꺾은 인천은 2전 전승을 기록하며 G조 선두를 질주했다. 조별리그에선 각 조 1위와 2위 중 상위 3개팀이 16강에 오른다. 인천이 조별리그 통과에 한 발짝 더 전진했다.

조성환 인천 감독은 무고사, 제르소, 음포쿠, 에르난데스, 델브리지 등 외국인 선수들을 풀가동했다. 출발부터 맹폭이었다. 전반 6분 만에 무고사의 선제골이 터졌다. 민경현의 크로스를 무고사가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무고사는 전반 13분 헤더로 골네트를 갈랐지만 VAR(비디오판독) 끝에 파울이 선언됐다.

그 아쉬움을 6분 만에 달랬다. 무고사는 전반 19분 자신이 얻은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인천은 거칠 것이 없었다. 무고사는 전반 29분 음포쿠의 크로스를 또 한번 골로 연결했다. 해트트릭의 환희에 젖는 듯 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땅을 쳤다.

무고사의 원맨쇼가 끝나자 제르소가 번쩍였다. 그는 전반 33분과 35분 골문을 노렸지만 슈팅은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전반 36분 어시스트로 인천의 세 번째 골을 완성했다. 제르소는 상대 골키퍼까지 따돌리는 패스로 에르난데스에게 연결했다. 에르난데스가 빈 골대를 향해 골을 완성했다.

사실상 대세를 가른 조 감독은 8일 울산 현대와의 K리그1 정규라운드 최종전에 대비, 하프타임에 무고사, 제르소, 에르난데스를 교체시키는 여유를 부렸다. 천성훈 김보섭 박승호가 그 자리를 대신했다. 인천의 파상공세는 후반에도 이어졌고, 음포쿠가 후반 29분 프리킥으로 피날레 골을 장식했다.

K리그 챔피언 울산은 이날 일본 가와사키의 토도로키 스타디움에서 가와사키 프론탈레와 격돌했다. I조 2라운드였다. 울산은 1차전에서 BG빠툼 유나이티드(태국), 가와사키는 조호르(말레이시아)를 각각 3대1, 1대0으로 물리쳤다. I조 선두를 다툴 것으로 예상되는 두 팀은 얄궂은 운명이다.

울산은 3년 연속 가와사키와 맞닥뜨렸다. 울산은 2021년 16강에서 0대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조현우의 선방쇼가 빛났다. 지난해에는 조별리그에서 두 차례 격돌했다. 울산은 1차전에서 1대1 무승부, 2차전에서 3대2로 승리했다.

이날 조현우와 가와사키의 수문장 정성룡의 자존심 대결이 관심이었다. 하지만 울산은 마지막을 버티지 못했다. 후반 44분 가와사키의 주장 다치바나다 겐토에게 통한의 중거리 골을 허용하며 0대1로 패했다.

후반 추가시간은 3분에 불과했다. 홍명보 감독은 선제골을 허용한 후 주민규 카드까지 가동했지만 동점골을 터트리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