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텐 하흐는 적임자가 아냐' 즐라탄의 작심비판, 맨유 감독교체 신호탄 되나

이원만 기자

입력 2023-10-03 09:46

more
'텐 하흐는 적임자가 아냐' 즐라탄의 작심비판, 맨유 감독교체 신호탄 되…
더선 기사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스타들의 엄청난 자아를 다뤄본 적이 없잖아'



현역시절 '사자왕'으로 불렸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42)가 에릭 텐 하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의 '경험부족'에 관해 우려를 표시했다. 텐 하흐 감독이 아약스와 같은 젊고 에너지 넘치는 팀은 잘 이끌었지만, 빅스타들이 각자의 자존심과 존재감을 뿜어내는 맨유라는 거대한 조직에서 선수들을 이끌기에는 부족하다는 것.

이번 시즌 맨유가 처참하게 추락한 원인이 결국 텐 하흐 감독에게 있다는 뜻이나 마찬가지다. 맨유 감독교체의 신호탄이 될 수 있는 발언이다.

영국 매체 더 선은 3일(한국시각) '전 맨유스타 즐라탄은 텐 하흐 감독이 맨유를 이끌기에 적임자가 아니라고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즐라탄이 우려하는 것은 바로 텐 하흐 감독의 '경험부족'이다. 소속팀 선수들의 거대한 에고(=자존심)를 다뤄본 적이 없기 때문에 맨유를 이끌기에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텐 하흐 감독은 부임 직후부터 엄격한 리더십을 앞세워 맨유에서 자신의 방침에 반하는 선수들을 지속적으로 쳐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시작으로 다비드 데 헤아, 그리고 제이든 산초에 이르기까지 자신에게 반기를 들거나 지시를 고분고분 따르지 않는 빅스타들을 차례로 아웃시켰다.

한때 이런 방식으로 맨유의 팀 분위기를 쇄신했다는 평가도 들었다. 실제로 지난 시즌 맨유는 리그 3위를 차지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복귀했고, 텐 하흐 감독의 리더십은 인정받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텐 하흐의 방식이 잘 통하지 않는 분위기다. 맨유는 시즌 초반 극도의 부진을 겪으며 리그 하위권으로 떨어졌다. 또한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치른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도 패했다.

이런 부진의 원인에 관해 텐 하흐의 리더십 문제를 지적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즐라탄 역시 이런 의견을 냈다. 그는 피어스 모건이 진행하는 토크쇼에서 '텐 하흐 감독은 아약스에서 맨유로 왔다. 두 클럽은 큰 차이가 있다. 나 역시 두 클럽을 모두 경험해봤다'면서 '아약스는 젊고 재능있는 선수들이 있는 팀이다. 그들은 각자 최고의 재능을 지녔지만 빅스타가 없다. 하지만 맨유는 다르다. 선수들이 다른 사고 방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맨유의 스타플레이어들은 자존심으로 똘똘 뭉쳐 있다. 섬세하면서도 이기적이고, 또한 승리에 대한 열망이 크다. 이런 선수들은 좀 더 신중하게 다뤄야 한다. 그러나 텐 하흐 감독은 이런 빅스타들의 자존심을 다뤄본 적이 없다. 그래서 강성 일변도로 선수들을 제어하려고 한다. 자신의 말을 안 들으면 쫓아낼 뿐이다. 이 방식이 지난 시즌에는 통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통하지 않고 있다. 즐라탄의 경고는 현재 맨유의 상황을 보여준다. 결국 텐 하흐 감독이 적임자가 아니라는 뜻이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