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아시안게임] 일본, FIFA·AFC에 북한 '반스포츠적' 행동 지적한 서한 제출

입력 2023-10-03 21:38

 일본, FIFA·AFC에 북한 '반스포츠적' 행동 지적한 서한 제출
(진화[중국]=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신용남 북한 축구대표팀 감독이 9일 중국 저장성 진화 저장성사범대동쪽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예선 F조 1차전에서 대만을 2-0으로 꺾은 뒤, 기자회견장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3.9.19 photo@yna.co.kr




(항저우=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일본축구협회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자국 선수·의료진과 마찰을 빚은 북한의 행동을 지적한 서한을 국제축구연맹(FIFA)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다.

일본 스포츠 매체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일본축구협회는 지난 1일 중국 저장성 샤오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 축구 8강전에서 북한 선수들이 보여준 행동이 '반스포츠적'이었다며 관련 영상을 3일 두 기관에 보냈다.

닛칸스포츠는 "특정 장면들을 담은 영상이 두 기관으로 전달됐지만, 어떤 장면인지 공개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일본이 2-1로 이겨 4강에 오르자 경기 종료 휘슬 후 북한 선수들이 심판에게 달려가 강력히 항의했다.

일본의 결승 골로 이어진 심판의 페널티킥 판정에 불만을 드러낸 일부 선수들은 심판을 몸과 팔로 밀며 위협적인 동작을 취했다.

심판을 밀어붙이는 선수들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자 북한 코치들이 나서 선수들을 뜯어말리기도 했다.

한 선수는 경기가 잠시 중단된 사이 그라운드에 들어온 일본 의료진을 위협하는 자세를 취해 경고도 받았다.

신용남 북한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오늘 잘못된 선언에 (선수들이) 조금 흥분한 건 사실"이라면서 "주심들이 공정하지 못하면 축구에 대한 모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pual07@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