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사랑해요, 레드삭스' RYU의 토론토에 3승 헌납한 보스턴, 텍사스 만나 '고춧가루'

김용 기자

입력 2023-09-19 14:50

수정 2023-09-19 15:06

'사랑해요, 레드삭스' RYU의 토론토에 3승 헌납한 보스턴, 텍사스 만…
A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사랑해요, 레드삭스.'



류현진의 소속팀 토론토 블루제이스 입장에서는 경쟁팀이지만, 보스턴 레드삭스가 너무 예뻐보일 듯 하다.

전쟁같은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레이스를 벌이고 있는 텍사스. 기분 좋게 주말 보스턴 3연전을 스윕하고, 19일(한국시각) 달콤한 휴식을 취했다. 이제 시즌 운명을 가를 뉴욕 양키스-탬파베이 레이스 3연전을 각각 준비한다.

그리고 쉬는 날 반가운 소식이 날아들었다. 이날 경기가 있었던 경쟁팀 텍사스가 또 진 것이다. 지난 주중 자신들에 홈 4연패 충격을 안겼던 텍사스. 거기서 힘을 다 썼나 주말 클리블랜드 가디언스를 만나 3연전 스윕을 당했다. 그러면서 토론토에 2위 자리를 넘겨줬다.

그리고 19일 텍사스는 토론토에 3승을 헌납(?)한 보스턴을 만났다. 결과는 4대2 보스턴의 승리. 이미 가을야구 진출이 무산된 보스턴에 '고춧가루'를 제대로 뿌렸다. 텍사스는 4연패 늪에 빠졌다.

그렇게 2위 토론토는 가만히 앉아 텍사스와의 승차를 1경기로 벌렸다. 큰 차이는 아니지만, 단 반경기라도 승차를 늘려놓는 것이 토론토에는 엄청난 이득이다.

또 다른 경쟁팀 시애틀 매리너스는 주말 LA 다저스 3연전 스윕패 충격을 털어내고, 최약체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 5대0 완승을 거뒀다. 이제 토론토-텍사스-시애틀 세 팀이 모두 150경기를 치렀다. 그리고 토론토가 83승67패 와일드카드 레이스 2위, 텍사스와 시애틀이 나란히 82승68패 공동 3위를 기록하게 됐다.

와일드카드 레이스는 3위팀까지 포스트시즌 진출 자격이 주어진다. 토론토도 아직은 안심할 처지는 아니다. 과연 세 팀 중 혼자 눈물을 흘리는 팀은 어디가 될까.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