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허경환, 김호중 소속사 떠난 후 심경 "조건 너무 좋다" (컬투쇼)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7-10 16:57

허경환, 김호중 소속사 떠난 후 심경 "조건 너무 좋다" (컬투쇼)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가수 김호중 논란 여파로 난데없이 소속사를 잃었던 허경환이 새로운 소속사로 이적 후 만족감을 전했다.



10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스페셜DJ로 코미디언 허경환이 등장, 김태균과 라디오를 진행했다.

이날 김태균은 허경환이 새로운 소속사로 이적한 것을 두고 "시장에 나오면 가만히 안 두는 구나?"라며 놀라워했다.

허경환은 "이 팔 저 팔 당기다 보니 팔만 늘어났다"고 답하자 김태균은 "같은 (소속사) 식구들을 보니 이영자 누나, 유세윤, 장도연"이라고 말했고 방청객에서는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허경환은 "같은 소속사 식구가 되면 서로 받을 수 있는데, 밖에 있으면 싸워야 한다. (그래서) 안 되겠다 싶어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3년 했다. 중요한 건 조건이 좋다는 거다. 일주일에 프로그램 4개 이상을 하면서 쉬지 않게끔 해 준다. 못할 경우에는 (4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태균은 "어떤 일인지는 명시하지 않은 것 아니냐. 아르바이트여도 괜찮은 건가요?"라고 농담했고 허경환은 "도장 찍었는데, 큰일 났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허경환은 가수 김호중과 같은 소속사에 속해 있다가 해당 소속사가 모든 소속 연예인들과 계약을 해지하면서 강제로 자유 신분이 됐다. 그러다 지난 5일 티엔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전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