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클럽女와 스킨십' 정준영, 목격담 확산에 잠적…출소 4개월만 '망신살 재가동' [SC이슈]

이게은 기자

입력 2024-07-10 16:01

수정 2024-07-10 16:37

more
'클럽女와 스킨십' 정준영, 목격담 확산에 잠적…출소 4개월만 '망신살 …
사진=JTBC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집단 성폭행 등 혐의로 5년간 복역했던 가수 정준영의 프랑스 클럽 목격담이 퍼지며 다시금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10일 JTBC는 프랑스 리옹의 한 클럽에서 목격된 정준영의 모습을 공개했다. 정준영은 한 여성과 함께 춤을 추며 얼굴을 맞대는 등 스킨십을 이어갔다.

제보자는 한국어를 배우고 있는 외국인으로 "한국어를 쓰는 남성을 보고 반가운 마음에 대화를 나눴다. 일행 중 한 명이 정준영으로 보이는 남성을 가리키며 '한국에서 유명한 가수'라고 말했다"라면서 그때 버닝썬 게이트에 연루됐던 정준영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후 제보자는 정준영과 SNS로 대화를 나눴고 정준영으로부터 "보스턴에서 온 준이라고 한다. 작사가이자 작곡가이며, 리옹에서 곧 한식당을 열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또 정준영은 자신이 프랑스에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사람들에게 친구가 되어달라고 말했을 뿐인데 너무 실망스럽다"는 말을 했고 이후 SNS 계정 자취를 감췄다.

제보자는 정준영을 향한 비난을 걱정스러워하면서도 "그는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 5년 징역은 사람을 바꿀 수 없고 나는 그가 여전히 음악 업계를 떠날 생각이 없다는 사실이 싫다"라며 정준영의 근황을 제보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대중의 의견도 제보자와 다를 바 없었다. 5년이라는 결코 짧지만은 않은 시간 벌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여자와 유흥을 잃지 못한 모습에, 대중은 혀를 찼다. "제 버릇 개 못 준다", "업계에서 퇴출되고 망신을 당해도 클럽은 끊을 수 없나 보네. 한심하다", "저런 사람을 어떻게 고쳐쓰겠나" 등 정준영의 행보를 비난했다.

한편 지난 2019년 버닝썬 게이트가 불거진 후 정준영의 성범죄 혐의도 수면 위로 떠올랐다. 정준영은 2016년 여성들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불법촬영물을 여러 차례 공유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지난 3월 전남 목포교도소에서 형기를 마치고 출소했다.

joyjoy90@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